북부경찰서 협업 배회감지기 보급.. 실종 예방 기대
치매환자 성년후견인 도움 받게 하는 치매공공후견 사업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북구, 치매환자 대상 맞춤형 예방 사업 추진

이혜원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2-22 14:49: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광주=세계타임즈 이혜원 기자] 22일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에 따르면 치매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및 치매공공후견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에 북구는 북부경찰서와 협업해 북구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대상자 중 배회증상이 있거나 실종 신고 이력이 있는 어르신에게 배회감지기를 보급 중에 있다.

배회감지기는 위성위치추적장치(GPS)가 내장돼 있어 현재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치매 어르신의 실종 예방과 실종 시 빠른 발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북구는 의사결정능력 저하로 어려움을 겪는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치매공공후견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저소득층 또는 가족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치매환자가 성년후견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치매공공후견인은 치매환자를 대신해 ▴주거 마련 사무 ▴의료서비스 이용에 관한 사무 ▴사회복지급여 및 사회복지서비스 이용에 관한 사무 ▴일상생활에 관한 사무 ▴공법상의 신청행위에 관한 사무에 대한 역할을 수행한다.

북구는 사회복지기관과 연계해 후견 대상자를 발굴, 관련 분야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후견인을 지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혜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