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7회 임시회서 이계양 의원 대표발의 ‘충남 신청사업 적극 반영 촉구 건의안’ 채택

충남도의회 “4차 항만계획에 충남 현안 적극 반영하라”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1 15:01: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의회(의장 유병국)는 21일 제317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제4차 항만기본계획(2021~2030년)에 충청남도 신청 사업 적극 반영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건의안을 대표발의한 이계양 의원(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비례)은 건의문을 통해 “무역의 99%를 차지하는 해운항만 발전은 지역경제발전의 중요한 기반”이라며 “충남의 제조업은 전국에서 3위이지만 항만시설이 부족하다 보니 대부분의 제품들이 타시도 항만을 경유해 수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혁신도시 미지정, 서해선 일부구간 단선화 및 신안산선과 직결 실패 등으로 도민과 도내 기업들의 상대적 박탈감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충남에 대한 정부의 무관심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은 충남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바다를 통해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약속했다”며 “국가와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올해 확정되는 항만기본계획에 충남이 신청한 사업을 최대한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또 다시 4차 항만계획이 불균형적으로 반영된다면 당진은 인근 항만보다 20년 이상 뒤쳐질 것”이라며 “정부는 대통령의 약속과 충남도 의지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건의안은 청와대와 국회, 해양수산부와 지역 국회의원실 등에 전달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