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롯데홈쇼핑 로비 의혹에 "盧 논두렁 시계 재현, 매우 유감"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1-13 15:08: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1.13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지금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사건이 재현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전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맥락을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것이 나올 것"이라며 "과거 저의 일부 보좌진들 일탈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러나 분명하게 말씀을 드리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다"며 "제가 현재 위치 있기 때문에 많이 절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 수석은 '검찰이 소환하면 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쓸데없는 질문이죠"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검찰 수사가 자신을 향한 이유'에 대해서는 "그것까지는 난 모르겠다"며 "현재까지 저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게 검찰의 공식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 수석은 청와대 내부 권력 다툼 때문에 관련 의혹이 대두됐다는 관측에는 답변하지 않고 차를 타고 자리를 떠났다.


   한편, 검찰은 전 수석이 협회장을 역임한 한국e스포츠협회에 롯데홈쇼핑이 3억원 가량의 후원금을 낸 사실을 파악하고 돈의 대가성을 규명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