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군산해양경찰서, 해안가 상습 결빙구간 증가, 추락사고 주의보 발령

이정술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09 15:21: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군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결빙으로 인한 방파제 구조물(TTP)과 해안가 추락 사고에 대해 해경이 주의보를 발령했다.


9일 군산해양경찰서는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빙판으로 바뀌어 항ㆍ포구와 방파제 구조물(이하 테트라포드) 위로 결빙구간이 늘어남에 따라 추락 사고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오늘(9일) 새벽 3시23분께 군산 비응항 내 정박 중인 어선에서 복접안(複接岸) 된 선박 사이를 건너던 53살 김씨가 바다에 빠져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김씨는 선박 사이를 건너 이동하려다 어제부터 내린 눈으로 갑판이 얼면서 미끄러져 바다로 추락한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테트라포드의 경우 내린 눈과 상관없이 바닷물 수시로 드나들면서 결빙구간을 만들어 추락사고의 우려가 높고 그늘진 항ㆍ포구 계단 등도 미끄러짐에 의한 사고 위험이 높다.


특히 FRP(강화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진 선박의 경우 내린 눈에 쉽게 넘어지거나 바다로 떨어질 수 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관광객과 해양종사자를 대상으로 항내 바닷가와 인접한 곳으로 출입을 자제하고 테트라포드 위로 올라가지 말 것을 권고했다.


또, 선박에서 일을 하는 선장과 선원 등의 경우 마찰력을 늘릴 수 있는 신발을 신고 2인 이상이 작업을 함께 해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빠르게 신고가 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김대한 비응파출소장은 “바닷가와 인접한 해안가는 습도가 높고 강한 바람으로 결빙구간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며 “익수자, 추락자가 발생했을 경우 가장 먼저 신고하고 구조를 기다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복접안(複接岸) : 항ㆍ포구에 한 지점에 선박을 계류하면서 1척의 선박에 덧대어 다른 선박들이 줄로 엮어 계류하는 방식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