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육아기본수당」1년간 시행결과, 출생아수 증가

[세계로컬핫뉴스] 강원도 출생아수 반등! 출생아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19 15:22: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원도=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통계청 인구동향조사 및 행정안전부 주민등록통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전국 17개 시‧도 중 강원도와 세종시만 유일하게 출생아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세종시를 제외하면 실질적으로는 강원도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출생아가 증가한 시도라는 평가이다. 

 

 그간, 강원도는 심각한 인구절벽으로 지방소멸 위기가 심각한 지자체 중 하나로 손꼽혀왔다.

 

 실제로 강원도의 출생아가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왔고, 감소율 또한 10%에 육박하는 등 빠른 속도로 지방소멸로 치달았던 강원도의 출생아수가 1년 만에 반등했다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강원도에서는 출생아 증가의 주요원인을

 

 육아기본수당 지원, 산후건강관리 지원, 찾아가는 산부인과 등 그동안 추진해 온 출산장려 정책과 맞물려, 강원형 일자리 안심공제 등 일자리 활성화사업,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개통된 고속철도 등 다양한 사업들의 시너지 효과로 예측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특히, 2019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된 강원도 육아기본수당의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하는 분위기이다.

 

 2019년 이후 도내 출생아 모두에게 소득에 상관없이 4년간 1,440만원을 지급하는 강원도 육아기본수당은 파격적인 지원규모로 사업시행 초기부터 전국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고정배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증가수가 소폭이기는 하나, 출생아 추세가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성과로 판단하고 있다며,

 

 올해 2월에 강원도 육아기본수당이 출산율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는지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연구를 착수하여, 육아기본수당에 따른 양육여건의 변화를 면밀히 분석하고 평가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이에 대한 검증도 철저히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에 따른 사업효과성 분석결과를 토대로 도의회와 함께 사업 추진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현재 월 30만원의 지급액을 최대 50만원까지 증액하여 지급하는 등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