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치료 패러다임, ‘수술’에서 ‘비수술’로 그리고 이제 ‘한방통합치료’가 리드할 것
-한자리에서 한의사〮양의사 동시에 만날 수 있는 ‘한〮양방 한자리 진료시스템’ 선보여
-한방의 세계화, ‘국가별 진출 모델 다각화’로 2020년까지 외국인초진 연평균 3000명 유치할 것

자생한방병원 11월 13일 논현 新사옥으로 이전, 논현동 시대 개막

조원익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1-13 15:37: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1월13일 논현동으로 이전한 자생한방병원 신사옥 전경

 

 

 국내 한방 비수술 척추치료를 선도해 온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이 11월 13일 논현동 신사옥으로 이전을 완료했다.

 

 지난 10여년간 척추치료의 패러다임은 ‘수술’에서 ‘비수술’로 변화해왔다. 최근에는 ‘비수술’에서 ‘한방통합치료’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자생한방병원은 ▲‘한·양방 한자리 협진시스템’ ▲국가별 진출 모델 다각화 통한 ‘한방 세계화’ ▲실험과 연구 중심의 ‘한방 과학화’ 등 척추치료 패러다임을 한방(韓方)으로 바꿀 계획들을 발표했다.


 ◆한자리에서 한의사·양의사 동시에 만날 수 있는 ‘한·양방 한자리 진료시스템’ 선보여
 신사옥 이전을 계기로 자생한방병원은 ‘한·양방 한자리 진료시스템’을 선보인다. ‘한자리 진료’란 각 분야별 한·양방 전문 의료진들이 한자리에 모여 동시에 환자를 진료하는 통합의료시스템이다. MRI 등의 영상자료를 토대로 병원장 주재 하에 한방재활의학과, 양방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 등 한·양방 전문의들이 한 자리에서 진단과 치료계획, 주치의 배정 등을 포괄적으로 진행한다. 환자와 의료진 간 치료 계획, 설명 등이 함께 이뤄지며 모든 내용이 주치의에게 즉각 전달된다.


자생한방병원이 한국갤럽과 실시한 '척추·관절 질환 치료 경험자들의

평균 의료기관 방문횟수()' '·양방 협진에 대한 인지도 조사()'

 

 

 

 

 한자리 진료의 수요를 확인하기 위해 자생한방병원은 최근 한국갤럽과 35세이상 성인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척추·관절질환 의료기관 이용과 한·양방 협진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서 척추·관절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대부분인 76.4%(‘치료효과에 대한 불만족(44.1%)’, ‘한 의료기관의 소견만 듣기에는 불안함(32.3%)’)는 평균 2곳 이상의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진을 받았다.

 

 한·양방 협진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1.4%가 알고 있었으며, 한·양방 협진을 경험한 응답자들은 치료효과에 대한 기대감(50.8%)과 비수술치료(30.2%) 등을 선택 이유로 밝혔다. ‘한·양방 한자리 진료이용 의향을 밝힌 응답자는 전체의 70.4%로 연령과 성별, 지역 등에서 고른 분포를 나타냈다. 한자리 진료에 대해서 응답자의 약 72%(상호보완적인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41.6%), 진료의 편리함(30.4%))이상이 긍정적인 의사를 밝혔다.

 

 자생한방병원 이진호 병원장은 한자리 진료는 환자의 번거로움을 최대한 줄이는 동시에 환자의 요청사항에도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해져 치료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신사옥 오픈 이후 11월말부터 2개월간 한자리 진료시범운영 기간을 적용할 계획이며 시범운영 기간 동안 환자는 예약을 통해 주130분가량 한자리 진료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방의 세계화, ‘국가별 진출 모델 다각화2020년까지 외국인초진 연평균 3000명 유치 예정

 해외에서도 한의학 홍보대사로 꾸준히 활동해 온 자생한방병원은 사옥 이전을 시발점으로 선진국형과 중진국형으로 국가별 진출 모델을 달리하고 한방치료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우선 선진국형 모델은 현대의학의 본고장인 미국, 유럽 등지에서 국제학술지에 연구결과를 꾸준히 발표하고, 주요 대학병원과도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 현지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한의학 강의를 실시하고, 미국 현지에 진출해 있는 자생한방병원 현지 분원을 통해 지속적인 한방 알리기의 첨병에 나선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중진국형 모델은 중앙아시아 지역 등 의료 낙후 지역에 거점 센터를 구축하고, 의료진 교환 교육 등의 한의학 기술 이전에 나선다. 더불어 현지 환자들을 대상으로 의료봉사와 한방 치료법 소개도 실시해 친한방 이미지를 심겠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국내를 찾는 외국인 환자들의 편의를 위한 '외국인 전용 국제진료센터'도 확장했다. 논현 신사옥 1개층 전체에 동작침과 도수치료 등을 받을 수 있는 외국인 전용 진료실을 갖췄다. 또 영어와 러시아어, 몽골어, 우즈벡어 등 총 7개국의 통역서비스도 지원한다. 자생한방병원은 지금까지 누적된 세계화 노하우와 내부 인프라 등을 주요 동력으로 2016년에는 연평균 2000여명이었던 외국인 초진 환자를 2020년까지 3000명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한방의 과학화, ‘실험연구센터와 ‘임상연구센터’ 마련하고 기초연구에도 본격 박차 가할 것

 자생한방병원은 자생척추관절연구소에 실험연구센터’, '임상연구센터'를 구축해 데이터 기반의 실험과 임상연구들을 진행한다. 또한 환자들이 척추건강이나 한방치료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수 있는 연구에도 무게를 둘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초연구를 통해 척추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여러 물질들의 효능을 밝히고 디스크 흡수모델 개발과 스테로이드를 대체할 약침의 효능도 연구한다. 한〮양방의 장점을 진료에 접목시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효능을 극대화 한다는 것이다.

 

특히 자생은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화가 완전 적용되는 내년 상반기에 수기치료의 미래전략을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학계와 의료계 인사들이 참석하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추나요법을 비롯한 한방 치료법이 그 입지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 © 세계타임즈

 

 ◆자생한방병원 논현 신사옥’, 환자중심의 시스템 구축으로 한방 척추치료의 메카로 우뚝

 

 이번 이전을 계기로 자생한방병원은 규모와 지리적 편리성 등도 대폭 개선했다. 건물 크기만 지하 7, 지상 15(연면적 14379) 규모로 이는 기존에 분산되어 있던 압구정 구사옥 전체 면적(8965)의 약 1.6배에 달한다. 지리적으로 지하철 7호선(논현역) 9호선(신논현역) 2개역 사이에 위치해 환자들의 접근성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자생한방병원은 병원을 오가기 힘든 중증 디스크 환자의 집중치료를 위해 137개의 입원 병상을 갖췄다. 예약부터 영상검사와 한방 치료, 입원까지 하루에 진행되는 원스톱 진료시스템과 중증 특수 클리닉 등 특화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인들을 위해 저녁 8시까지 야간진료도 실시한다.

 

 자생의료재단의 설립자인 신준식 박사는 "환자들의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보다 나은 인프라와 의료서비스를 갖추는 것이 치료 효과는 물론 만족도를 높이는 첫 걸음이라 생각하며 확장 이전을 준비해왔다" "신사옥에서 초심으로 돌아가 환자 치료뿐만 아니라 한의학의 세계화와 과학화를 구체적으로 실현할 그림들을 그려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세계타임즈 조원익 기자]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