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린복지재단 나눔과 베풂의 실천에 앞장서

경북교육청에 난치병 학생 돕기 성금 기탁

이창재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9-01-09 15:37: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이창재 기자]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9일(수) 재단법인 애린복지재단(이사장 이대공)으로부터 난치병학생 돕기 성금 1천만 원을 기탁 받았다고 전했다. 

 

경북 포항시 소재 애린복지재단은 1998년 6월에 설립되어 여러 기관·단체에 도움의 손길을 주고 있으며, 특히 교육 분야에 많은 관심을 두어 2000년부터 경북교육청 뿐만 아니라 전남교육청 등에 총 1억 5백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대공 이사장은 난치병 학생 성금 돕기 기탁금을 전달하면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병마와 싸우며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이 빨리 완치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교육청은 2001년도에 난치병 학생 돕기 사업을 전국최초로 시행하여 2018년까지 1,249명의 학생들을 지원했으며, 현재에도 268명의 학생들에게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경북교육청은 올해 5월 경북 도내 교육행정기관, 유·초·중·고·특수·각종학교의 학생과 교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난치병 학생 돕기 성금모금 행사를 실시 할 예정이라고 한다. 

 

임종식 교육감은 기탁금 전달식에서 “따뜻한 사랑의 마음으로 난치병 학생 돕기 성금을 기탁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난치병 학생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창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