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 5일 포천시 신읍동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개소식 개최
- 5개 시범 사업지 중 경기북부는 처음
○ 안심귀가서비스, 택배보관, 생활공구대여 등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
○ 포천, 군포 이외에 올해 말까지 의정부, 시흥, 안산에 설치 예정
○ 이 지사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경기도 전역에 행복마을관리소 설치” 밝혀

[세계로컬 핫 뉴스] 택배보관부터 순찰까지 … 포천에도 행복마을관리소가 생겼어요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2-05 15:47: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마을순찰, 여성안심귀가, 택배보관, 공구대여 등 경기도가 선보이는 새로운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인 행복마을관리소가 경기북부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포천시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5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박윤국 포천시장 등 100여명이 함께 한 가운데 신읍동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거점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도는 올해 모두 5곳에서 행복마을관리소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으로 신읍동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도 전체에서는 두 번째로 설치됐다.


신읍동은 포천시의 대표적 구도심 지역이자 주거 밀집지역으로, 골목길과 빈집이 많아 주민을 위한 상시적.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이 절실한 지역이다.


포천시 행복마을관리소는 신읍동 구절초로에 있는 빈집을 리모델링해 조성했으며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행복마을지킴이와 사무원 10명이 오전 6시부터 오후 22시까지 2교대로 근무하게 된다.


이들은 ▲안심귀가, 아동 등·하교 서비스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지원 서비스 ▲화재나 재해대비를 위한 안전 순찰 ▲쓰레기 무단투기 및 방치지역 정화활동 ▲도로, 건물 등 위험 요인 발굴, 시정요청 ▲간단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 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경기도는 올 연말까지 5곳에 행복마을관리소를 설치할 예정으로 군포와 포천시 외에 ▲안산시 상록구 광덕신안길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시흥시 정왕본동 동네관리소 ▲의정부 1동 구 한전사옥 등이 개소를 앞두고 있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9월 1회 추경심의 당시 경기도의회와 내년 5월까지 행복마을관리소를 시범운영한 후 성과평가를 거쳐 사업 확대 여부를 논의하기로 합의하고 올해 시범운영에 필요한 사업비 5억1천500만원을 확보한 바 있다. 성과평가를 위해 도는 내년 2월부터 6월까지 효과분석, 사업의 타당성, 민간영역과의 중첩 문제 등을 중심으로 학술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경기도 행복마을관리소 설치 및 운영 지원 조례 제정안’을 지난 11월말 경기도의회에 제출했으며, 12월말까지 조례 제정을 마무리 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공공일자리 사업을 해야 하는데 이왕이면 효율적으로 해보자는 뜻에서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홍반장처럼 낮에는 봉사, 밤에는 치안보조 이런 사람들을 배치하자는 것”이라면서 “긍정적 여론이 확산되면 좋은 일자리를 만들자는 차원에서 도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