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북한이탈청소년 대안학교 ‘여명학교’ 찾아 봉사활동 진행

장승영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19 15:57: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장승영 기자]글로벌 치킨 브랜드 KFC의 임직원들이 이달 초, 새해를 맞아 서울 중구 숭의여대 인근에 위치한 ‘여명학교’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여명학교’는 북한이탈청소년 대안학교로, 북한이탈청소년과 북한이탈주민의 자녀들을 교육하여 책임있고 당당하게 자기 인생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곳이다.


이 날, 엄익수 KFC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은 여명학교에 KFC 제품 약 100인분을 제공해 학생들과 교사 및 행정 직원들 모두 치킨, 버거 등의 주요 메뉴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학생, 교사들과 함께 한국에서의 생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2020년 밝은 새해를
맞이하며 서로 덕담을 주고받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KFC 관계자는 “이웃에게 힘이 될 수 있는 뜻 깊은 활동으로 새로운 한해를 시작하고자 여명학교를 찾았다”며 “앞으로도 관심이 필요한 사회 곳곳을 찾아 KFC의 제품과 함께 따뜻한 나눔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승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