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생님과 학생들을 위한 마스크 목걸이 제작 및 나눔
◦ 웅담초 6학년 학생들이 마스크 위생을 위한 마스크 목걸이 제작
◦ 3일 아침 등굣길, 후배들을 격려하며 마스크 목걸이 배부
◦ 코로나19 상황 속, 실천하는 건강교육으로 서로를 다독이는 학생들

실천하는 교육으로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는 웅담초 학생들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03 16:03: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파주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6월 3일 파주 웅담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아침 일찍 등교하여 생활 속 거리를 유지하며 줄을 서서 후배들을 맞이하였다. 학생들이 직접 만든 마스크 목걸이를 나눠주기 위해서이다.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웅담초등학교(교장 김덕년)는 전교생 46명의 소규모 학교로 코로나19로 1/3이상 등교하지 못하고 있는 타학교와 달리 전교생이 매일 등교를 하고 있다.

 

사회과의 ‘일상생활과 민주주의’에 대해서 공부하던 6학년 학생들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우리 학교에서 해결하고 싶은 문제가 어떤 것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찾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토의를 통해 마스크를 땅에 떨어뜨리고, 점심 식사 시간에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식탁에 그냥 내려놓는 것으로 인하여 마스크가 오염되는 것을 문제 상황으로 인식하였다. 이를 위한 해결 방안으로 간편하게 목에 걸어 마스크를 보관할 수 있는 마스크 목걸이를 제작하기로 했다.  

 

함께 제작 방법을 고민한 학생들은 실과 시간에 면 테이프와 똑딱이 단추를 이용하여 마스크 목걸이를 만들었으며, 미술 시간을 이용해 후배들을 위로하는 마음이 담긴 글귀와 마스크 목걸이 사용법이 담긴 포스터도 함께 제작하였다. 

 

 

3일 아침 등교한 웅담초등학교 학생들은 체온 체크와 손 소독을 마친 뒤 6학년 학생들이 들고 있는 포스터를 읽은 뒤 개별 포장된 마스크 목걸이를 깜짝 선물로 받았다. 마스크 목걸이를 받아 직접 사용해 본 4학년 학생은 ‘마스크 목걸이가 있으니 물 마시거나 점심을 먹을 때 마스크를 편하게 보관할 수 있어서 좋아요. 6학년 언니, 오빠들 고마워요.’라며 편지를 전해오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학교생활 속에서도 학생들 스스로 함께 나누는 건강교육을 실천하며 서로를 다독이는 모습이 뜻깊은 시간이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