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역당국과 시민이 지켜야할 기본에 대해 설명하며 경제회복 노력 강조
▸ 직원들에게 ‘열정’, ‘소명의식’, ‘성실함’, ‘집요함’을 갖고 업무에 임할 것 당부

[세계로컬핫뉴스]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했듯 경제 위기도 가장 선도적으로 극복하자”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0-14 16:04: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방역당국과 시민이 기본만 지키면 코로나19가 완전히 끝나지 않더라도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경제 회복을 할 수 있다. 이제는 방역은 방역대로 충실히 하면서 일상을 회복하고 경제 회복 탄력성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14일 오전 영상회의로 개최된 대구시 확대간부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추석 특별방역 기간이 끝나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데 대해 “모든 것을 집합금지라는 이름으로 문 닫고 중단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방역을 하면서 일상을 회복하자는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권영진 시장은 방역당국과 시민이 각각 해야 할 3가지 기본사항을 강조했다. 

 

먼저 방역당국이 해야 할 3가지는 ▶검체와 진단검사 역량 유지강화로 신속하게 확진자를 찾는 것 ▶철저한 역학 조사를 통해 추가 전파를 방지하는 것 ▶확진 환자에 대한 격리 치료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들며 이를 철저하게 갖춰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시민들이 지켜야 할 기본 3가지로 ▶마스크 착용 ▶증상이 있을 때 신속한 코로나 검사 ▶밀폐되거나 좁은 실내 공간에서 하는 모임·행사에 참여하지 않는 것을 들면서, 이 부분들을 잘 지켜 경제 회복도 가장 모범적으로 이루는 도시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또 권영진 시장은 직원들에게 업무의 정상화를 위해 열정과 소명의식 그리고 성실함과 집요함을 가져 줄 것을 당부하며 “우리가 가장 선도적으로 코로나19 방역뿐만 아니라 경제적 관점에서도 빨리 극복하는 도시를 만들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다지고 실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 간부와 구·군 부단체장, 산하기관장 등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동킥보드 관련 문제와 대책, 고층 건물 화재 대응, 어르신 교통사고 감소 대책 등에 대한 내용이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