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중소벤처기업부의 출범, 경제 패러다임 변화의 역사적인 일"

박준수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1-30 16:37: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 수여 후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7.11.21.

 

[세계타임즈 박준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출범은 대한민국 경제 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역사적인 일"이라며 중기부 출범에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엑스에서 개최된 중소벤처기업부 출범식 축사에서 "중기부 출범은 수출대기업이라는 하나의 심장으로 뛰었던 대한민국 경제에 또 하나의 심장을 더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벌대기업 중심의 경제는 더 이상 우리의 미래를 보장하지 못한다. 극심한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이 대다수 국민의 삶을 고단하게 만들었다"며 "일자리 없는 성장, 가계소득이 늘지 않는 성장, 분배 없는 성장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더 이상의 성장 자체가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우리는 '사람중심 경제'로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고 그 중심에 중소기업을 세우고자 한다"며 "중소기업은 대한민국 전체 제조업 생산액의 절반을 만들어 내는 대한민국 경제의 뼈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중심 경제'의 양 날개인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모두 중소기업의 활성화를 통해서만 이뤄낼 수 있다고 저는 믿는다"며 "정부는 중소기업을 우리 경제의 중심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제 중기부를 통해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과 법안 발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대기업의 갑질과 불공정 거래로부터 중소기업을 지켜내겠다. 중기부가 중소기업인의 버팀목이 되고 언덕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중기부는 새 정부의 유일한 신생부처로, 여러분 스스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부처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여러분의 마음과 자세를 완전히 새롭게 해주기 바란다. 더 이상 여러분은 정책 집행만 하는 수행기관이 아니다"라며 "정부 각 부처의 다양한 중소기업 정책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조정하는 컨트롤 타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무엇보다도 여러분 자신이 벤처기업처럼 창의와 혁신, 도전정신으로 일할 것을 당부한다"며 "업무의 한계, 기존의 관행, 부처의 벽을 과감하게 뛰어 넘어야 한다. 현장으로부터 박수 받는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중소기업에게 시급한 것은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는 것"이라며 "77% 중소기업인들이 기업 거래환경이 불공정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기술탈취, 납품단가 후려치기, 부당 내부거래 등 일부 대기업의 불공정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중소기업의 성장을 통해 국민경제를 균형 있게 발전시키겠다"며 "대기업과 중소, 벤처기업이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경제구조를 만들겠다. 경제성장의 혜택이 골목상권으로, 전통시장으로, 가계로 퍼져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박준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