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임즈TV]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 청와대 기강해이, 비위의혹의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을 즉각 해임하라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2-05 16:43: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내 각종 비위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대처가 대체로 잘 되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 


민주당도 이번 청와대 비위의혹 사건을 단순한 개인비위 행위로 치부하면서 민정수석실의 최고책임자인 ‘조국 수석 구하기’에 나서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취임 100일을 맞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빗발치는 조국 수석에 대한 사퇴요구를 야당의 정치적인 행위로 평가절하하면서 조국 수석은 이 사안에 대해 아무런 연계가 없고 이번 사안이 그렇게 큰 사안은 아니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다른 민주당 의원들도 조국 수석은 촛불정권의 상징, 조국 수석 책임론은 대통령 흔들기, 사퇴보다 조국 수석에게 힘을 실어줄 때라는 등 성난 민심과는 180도 다른 역주행 발언만 쏟아내고 있다.

최고의 권력기관인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이 업무를 빙자해 직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려한 각종 비위사건(수사개입, 승진인사, 단체골프 등) 의혹은 공직기강을 넘어 권력형 범죄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다. 관할 직속직원의 비위에 책임자인 조국수석이 책임을 지지 않으면 누가 책임져야 한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더구나 본인의 업무에 대한 소홀함을 반성하고 책임을 인정하며 국민 앞에 사죄해도 모자를 상황에서 조국 민정수석의 반성 및 사퇴와는 거리가 먼 행보는 국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추락하는 지지율의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직시해야 할 것이다. 국민들의 청와대에 대한 쇄신요구를 애써 무시하고 독선적 국정운영만 고집하는 것은 결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력히 촉구한다. ‘믿어달라’, ‘정의로운 나라를 꼭 이뤄내겠다’며 국민 앞에 공언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청와대 기강해이와 비위의혹 사건의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