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내년 '통화정책방향' 회의 8번 연다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1-30 16:50: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2017년 11월 통화정책방향 관련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며 인사말하고 있다. 2017.11.30.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한국은행은 금리를 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를 내년에 8회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첫 금통위는 내년 1월 18일 열릴 예정이다.


이날 한은에 따르면 금통위는 내년에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8회와 금융안정회의 4회 등 모두 24회의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통화정책방향을 정하는 금통위는 내년 1월 첫 회의를 시작으로 2월27일, 4월12일, 5월24일, 7월12일, 8월31일, 10월18일, 11월 30일에 열린다. 내년 3월말 임기를 마치는 이 총재가 주재하는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는 모두 2회가 남은 셈이다.


금통위는 올해부터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연 12회에서 8회로 줄인 대신 금융안정회의를 연 4회 열고 있다. 내년도 금융안정회의는 3월29일, 6월20일, 9월20일, 12월20일에 진행된다.
각 회의 의사록은 개최일로부터 2주가 지난 첫 화요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