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 18(금)부터 순차적으로 해외명품 브랜드 시즌오프 행사 진행, 총 210여개 브랜드 참여
■ 경기 불황에도 해외명품 상품군 1분기 매출 10.7% 신장…20~30대 고객의 매출은 30%대 신장
■ 16일(수)부터 ‘워치&주얼리 페어’ 행사도 진행…국제시계박람회 출품작도 선봬

롯데百, 올해 첫 해외명품 시즌오프 진행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5-13 16:55: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롯데백화점은 5월 18일(금)부터 순차적으로 해외명품 시즌오프를 진행한다. 이번 시즌오프 행사는 코치, 에트로, 지미추, 마크제이콥스 등 총 21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해외명품 상품군은 최근 수 년간 지속된 경기 불황에도 꾸준히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는 시계·보석이 10.5%, 해외패션 의류가 12.1% 신장하면서 해외명품 상품군 매출 신장률은 전년 대비 10.7%라는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해외명품 상품군에 20~30대의 젊은 고객의 참여가 급증하고 있다. 이는 젊은 고객의 소비 트렌드가 저렴한 상품을 다량으로 구매하는 방식에서 고가의 상품을 하나만 구매하는 ‘가치 소비’ 트렌드로 변화했기 때문이다. 2018년 1분기 롯데백화점 20~30대 고객의 해외명품 상품군 매출 신장률은 전체 시장률보다 약 20%P 높은 30%대 신장률을 기록했다.


우선 롯데백화점은 5월 18일(금)부터 끌로에, MSGM, 모스키노, 필립플레인 등의 브랜드가, 그리고 25일(금)에는 겐조, 에트로, 비비안웨스트우드 등의 브랜드가 6월까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에 들어간다. 해외명품 시즌오프에 참여하는 대표 브랜드의 할인율은 코치 30~50%, 랑방 30%, 에트로 20~30% 등이며, 럭셔리 슈즈 브랜드인 지미추는 30~40%, 스튜어트와이츠먼은 30% 할인한다. 또한 롯데백화점의 PB 브랜드인 ‘엘리든’도 30% 할인 판매한다.


또한 이번 해외명품 시즌오프 행사와 더불어 5월 16일(수)부터 29일(화)까지 본점, 잠실점, 대구점에서는 해외명품 시계와 보석을 선보이는 ‘럭셔리 워치&주얼리 페어’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브랜드별로 국제시계박람회 출품작 및 리미티드 에디션들을 공개할 예정이며, 특히 IWC 브랜드에서는 창립 150주년을 기념하여 국내에 최초로 입고된 ‘히스토리컬 타임피스’ 10점을 본점 에비뉴엘에서 단독 공개하며, 예거르쿨트르에서는 ‘브라이덜’ 프로모션을 통해 행사 기간 동안 구매 고객에게 ‘플라워 박스’ 등의 스페셜 기프트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럭셔리 워치&주얼리 페어’ 행사 기간 동안 다이아몬드 전문 주얼리 브랜드 ‘드비어스’에서는 유색 ‘다이아몬드 링’ 제품을 선보이고, 대구점에서는 명품 시계 브랜드 타임밸리의 오픈 1주년을 기념해 피아제, 쇼파드 하이피스 등 브랜드별 신제품을 대구 상권에 최초로 공개한다.


한편 해외명품 시즌오프 기간 동안 다양한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우선 시즌오프 시작날인 5월 18일(금)부터 20일(일)까지, 해외명품 상품군에서 1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5%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하며, 또한 1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10개월 무이자 혜택도 증정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김혜라 해외패션부문장은 “최근 고객들이 선호하는 상품인 로고 플레이 의류, 핸드백 및 슈즈 등 다양한 상품을 준비하였고, 평상시에 만나기 힘든 시계와 보석 상품도 준비한 만큼, 이번 행사들을 통해 고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와 특별한 혜택으로 명품 상품을 구매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