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 4416톤 생산해 전년보다 27% 증가…“황백화 예방 총력”

[세계로컬핫뉴스] 2019년산 물김 ‘풍년’ 기대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9-01-06 17:06: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 내 2019년산 물김 생산량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하며 풍작이 기대되고 있다. 

 

6일 도 수산자원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2019년산 물김 총 생산량은 1만 4116톤(서천서부수협 8078톤·서천군수협 6038톤)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만 1130톤에 비해 27% 증가한 규모다. 

 

2019년산 생산액은 서천서부수협 59억 원, 서천군수협 44억 원 등 총 103억 원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는 서천 지역 수온이 4∼5℃로 낮아져 김 생장의 최적 조건을 보이며 오는 3월까지 양호한 생산량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높은 생산량 유지를 위해 김 황백화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우선 양식장 바닷물 내 용존무기질소 양을 주기적으로 검사해 결과를 김 양식어업인에게 문자 메시지로 제공 중이다. 

 

또 김 채묘 및 분망 시기에 채묘 상태를 확인해 주고 있으며, 성장 이상에 대한 대처법을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관련 자료를 시·군 및 수협, 어업인 등과 공유하고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이와 함께 황백화 내성 품종 개발을 추진, 대상 품종을 확보한 뒤 적용시험을 진행 중이다. 

 

임민호 소장은 “2018년산 기준 충남의 물김 생산량은 2만 8000톤 480억 원으로, 도내 수산물 생산액 16만 2000톤 5078억 원의 9.5%를 차지했다”며 지난해보다 훨씬 많은 김이 생산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산 물김의 경우, 2017년 11월 말부터 이듬해 2월까지 김 황백화 현상이 발생, 도내 김 양식 면적의 83%가 황백화 피해를 입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