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임즈TV]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 대북제재와 관련한 일부 언론과 자유한국당의 정치공세는 부적절하다

심귀영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0-11 17:07: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심귀영 기자]우리 정부는 대북제재와 관련하여 한미 간 상호 신뢰 관계 속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있고, 이를 바탕으로 대북 문제를 신중하게 풀어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기조는 변함이 없을 것이다.


자유한국당이 어제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5.24 조치와 관련한 발언을 확대 해석해 마치 한미 간 대북정책에 엇박자가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정치공세로 매우 부적절하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승인’ 없이 한국이 해제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강조한 뜻으로 한 말이지, 우리 정부의 5.24 조치를 특정하여 한미 간 이견을 표출한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일부 언론에서 대북제재와 관련하여 한미 간 이견이 있다는 식으로 몰아가는 것은 갈등 부풀리기 식 해석에 불과하다.

더욱이 자유한국당이 이를 인용하여 국정감사를 정쟁으로 변질시키려 하는 것은 우리의 외교와 안보에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 무책임한 소동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심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