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지연금 가입자 평균 연1,171만원 수령… 고령농가의 소득부족액(718만원)보다 많아 노후생활 안정에 효과적
 가입 후, 직접 농사짓거나 임대를 통한 추가소득 가능해 인기

한국농어촌공사, 농지연금 가입자 전년 동기대비 41% 증가

손권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8-07 17:11: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나주=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에서 농업인의 노후안정을 위해 실시 중인‘농지연금’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공사는 올해 7월 말 신규가입이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한 1,73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가입자 수는 10,361건으로 올 연말까지 12,000건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신규가입이 늘어나는 원인으로는 농지연금의 농가의 소득 보전 효과가 꼽힌다. 2017년 기준 농지연금 신규가입자는 평균 73세이고 연평균 1,171만원을 수령했다. 이는 70세 이상 고령농가의 연간 소득부족액(718만원)을 웃도는 금액이다.


가입 후에도 해당 농지에 직접 농사를 짓거나 다른 사람에게 임대하는 등 추가소득을 얻을 수 있다는 점 또한 신규가입자 수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농지연금은 농지를 매개로, 매월 연금을 지급받는 상품이다. 만 65세 이상, 영농경력 5년의 조건을 갖추고 보유농지가 공부상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되고 있다면 가입할 수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