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여파 최소화 위해… 고용실태 조사와 일자리안정자금 홍보 나서

[세계로컬핫뉴스] 동구, 오는 19일까지 일자리 안정자금 현장 점검 나선다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2 17:28: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 세계타임즈

 

[동구=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대전 동구(한현택)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과 최저임금 인상의 조기 안착을 위해 오는 19일까지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 실태점검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과 관련한 언론 기사가 잇따라 보도됨에 따라, 현장 실태를 파악하고 관계자 의견을 수렴해 적절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구는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현장점검단을 운영, 최저임금인상 여파가 큰 30인 미만 사업체 중 음식업, 경비‧청소업 등 5개 업종 총 50개 업체를 방문해 점검과 면접조사를 진행한다.

 

점검내용으로는 고용축소 여부, 임금인상 정도, 가격인상 여부와 같이 최저임금 인상 후 고용실태 관련이며, 일자리안정자금의 인지 여부, 미신청 사유, 개선의견 등의 의견수렴 및 홍보도 병행할 방침이다.

 

구는 현장의견을 적극 수렴해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대전시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여파에 따른 영세사업주의 부담을 덜기 위해 총 3조원의 일자리안정자금이 투입된다”며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함으로써, 사업의 조기안착을 유도하고 근로자와 사업주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근로환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