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보건의사 9명 복무만료, 신규 8명 임용 예정

[세계로컬핫뉴스] 논산시, 코로나19로 ‘고군분투’ 공중보건의사에 공적패 수여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4-04 17:35: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논산시=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3일 주민들의 건강을 위해 성실히 근무하고, 복무를 만료하는 공중보건의사 9명에게 공적패를 전달했다.

 

이번에 복무를 만료한 공중보건의사는 의과 5명, 한의과 4명 등 총 9명으로 보건소와 각 읍·면 보건지소에 배치되어 환자진료, 예방접종, 건강상담 등 지역주민의 건강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살피며, 지역민의 건강증진에 앞장서 왔다.

 

특히,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선별진료소 등에 투입되어 코로나19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며, 지역사회 내 감염병 확산을 막고, 지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일조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그 동안 의사로서의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 땀흘려주신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논산시에는 19명의 공중보건의가 근무하고 있으며, 4월 내 8명이 신규 임용되어 코로나19 방역 현장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