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화재원인 1위 부주의, 가장 많은 인명피해 발생장소는 주거공간

[세계로컬핫뉴스] 인천소방본부, 겨울철 화재발생 현황 분석

심동윤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2-07 17:51: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세계타임즈 심동윤 기자] 인천소방본부가 최근 5년간 인천지역 겨울철(12월~2월) 화재를 분석한 결과 총 2,346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인명피해 134명, 재산피해 212억여 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발생 장소로는 주거시설 중 공동주택 412건(17.6%), 단독주택 254건(10.8%) 발생했으며, 비 주거시설 중에는 산업시설(공장, 창고 등) 392건(16.7%), 생활서비스(음식점, 오락시설 등) 297건(12.7%), 차량 252건(10.7%) 순이며, 

 

 또한, 인명피해는 총134명으로 사망 22명, 부상자 112명이 발생했고, 주거시설에서 67명(50.0%), 생활서비스 27명(20.1%), 판매.업무시설 13명(9.7%), 산업시설 11명(8.2%) 순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화재 원인으로는 부주의 986건(42.0%), 전기적요인 684건(29.2%), 기계적요인 335건(14.3%), 방화 및 방화의심 104건(4.4%), 기타 미상 순이며, 부주의 화재로는 담뱃불 292건(29.6%), 불씨.불꽃, 화원방치 179건(18.2%), 음식물 157건(15.9%) 용접,절단,연마 82건(8.3%), 가연물 근접방치가 78건(7.9%), 쓰레기소각 67건(6.8%), 불장난 26건(2.6%), 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절기 상 일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로 접어들었고, 추워진 날씨로 난로, 전기장판 등 난방기구 사용이 증가 추세에 있으므로 시민 모두가 화재예방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심동윤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