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살해·유기 혐의 30대 구속···"범행 의심 이유 상당"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0-08 18:18: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여중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이모씨가 8일 오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북부지법으로 이송되고 있다. 2017.10.08.

 

[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여중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가 구속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8일 이모(35)씨를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했다.


  서울북부지법 장정태 판사는 이날 이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도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딸의 친구인 중학교 2학년 A(14)양을 자택에서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A양의 죽음이 사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동영상 유서를 남겼다. 이씨는 지난 2일 자신의 딸과 차량 안에서 촬영한 동영상에서 '내가 자살하려고 둔 약을 A양이 모르고 먹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이씨는 또 영상에서 'A양이 죽자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시신을 유기했다'는 취지로 사체유기 혐의에 대해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유서는 이씨가 영월에 A양의 시신을 유기한 후 자신의 딸과 동반자살을 결심하고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A양의 시신은 6일 영월의 한 야산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5일 서울 도봉구의 한 빌라에서 이씨를 검거해 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A양의 시신을 담은 커다란 검은색 여행 가방을 차량 트렁크에 실은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확인됐다.


  이씨는 10여년 전 얼굴 전체에 종양이 자라는 희소병인 '거대 백악종'을 딸과 함께 앓는 사연이 언론을 통해 소개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수차례 수술을 거쳐 치아 중 어금니 1개만 남은 이씨는 '어금니 아빠'로 불리며 '어금니 아빠의 행복'이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


  경찰은 또 이씨의 도주를 도운 30대 박모씨를 범인 도피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은 박씨가 A양의 사망 정황을 알면서도 범행 이후 이씨의 도피를 돕기 위해 같은 차를 타고 동행했다고 보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