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행료 개선을 위한 법률안 개정 움직임에 대전시는 난색 표명

대전시의회 최선희 의원, 국회 및 정부와 엇박자 내는 대전시의 복지부동, 천변고속화도로 이용시민은 봉인가?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1-14 18:34: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 세계타임즈

 

[대전=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시의회 최선희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은 지난 10일(금) 실시한 교통건설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나타난 천변도시고속화도로 관련 집행부의 복지부동한 업무행태에 대해 강한 어조로 질타하였다.

 

 당시 최선희 의원은 대덕구 정용기 국회의원이 개정추진 중인 유료도로법 개정안을 들어 천변도시고속화도로 통행료 감면문제를 질의하였으나 교통 건설국 양승찬 국장은 유료도로법 개정이 통과되더라도 협약변경 등 요금 문제에 난색을 보이는 답변을 한 바 있는 등, 법적인 근거가 마련되어도 천변고속화도로의 통행료는 계약기간까지는 변경할 수 없다는 태도를 견지 하였다.

 

 이러한 대전시의 태도에 대해 최선희 의원은 “지역 국회의원은 시민들에 대한 불합리한 통행료 징수행태를 개선하고자 법을 개정하려고 동분서주 하고 있는 마당에 대전시의 교통행정을 책임지는 국장이 이렇게 안일한 자세로 복지부동하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는 모습이다. 도대체 대전시의 교통 국장이 맞는지 모르겠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아울러 최선희 의원은 “천변고속화도로가 유료도로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이를 개선할 방안을 모색하려는 정치권의 앞선 모습에 대전시도 적극 공조해 나가야 할 것이다. 향후 대전시 교통행정의 추이를 끝까지 지켜볼 생각이다.”라고 언급하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