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제2차 본회의서 ‘아름동 지역 교통여건 문제’ 대안 제시

[5분 자유발언]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원, “BRT 보조노선과 추가 노선 신설로 아름.고운.종촌동 교통여건 개선해야”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22 19:06: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종=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상병헌 의원(아름동)은 22일 열린 제6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아름동의 교통여건 개선을 촉구했다.

 

이날 상병헌 의원은 “아름.고운.종촌동에 거주하는 주민은 약 8만 7천명으로 동 지역 인구의 약 35%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 균형 발전의 소외지역이라는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상 의원은 홈페이지에 게시된 민원과 온라인 카페 게시물을 근거로 “시 교통정책이 BRT 노선 중심으로 수립되고 이로 인한 교통편의도 인근 지역에만 집중돼 있다 보니, BRT 노선과 이격된 아름동 주민들은 상대적 박탈감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날 상 의원이 공개한 아름동과 도담동의 교통여건 차이 분석에 따르면, 도담동에서 BRT 990번 버스를 이용하면 반석역까지 약 28분이면 도착하지만 아름동에서는 광역버스 1004번을 이용할 경우 약 43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상황은 고운동과 종촌동 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게 상 의원의 주장이다.

 

상 의원은 아름동 지역 교통 여건 개선을 위해 “BRT 보조노선 확충 방안을 조속히 시행하고 대전 반석에서 새롬중앙로, 다정중앙로 및 달빛로를 지나 조치원, 오송역까지 이어지는 노선을 신설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상 의원은 24개 단지 약 2만 2천세대 주민들의 출.퇴근 시간 단축과 KTX 오송역 이용 편의 증대, 조치원 지역과 연계성 강화 등 노선 신설에 따른 기대 효과를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끝으로 상 의원은 “BRT를 중심으로 한 현재의 교통여건을 개선하는 것은 어느 한 지역 문제가 아니라 우리 동 지역의 균형발전이라고 인식해주기 바라며 많은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중 교통여건으로 개선해달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