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서 출마 결심했다" 밝혀

이판석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9-12-19 19:31: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판석 기자] 지난 16일 경남도지사를 지낸 자유한국당 김태호 전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구에서 출마하기로 결심했다"며 "더 크게 일하겠다"라는 입장문을 올려 총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고향 거창 출마에 대해 "이곳은 제가 태어나고, 자라고, 학창시절을 보낸 곳이다"며 "아직도 저를 걱정하는 노부모가 계시고, 함께 꿈을 키워 온 친구, 선후배들이 살아가고 있는 곳이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어 "풀뿌리 민주주의를 제대로 해보겠다는 젊은 결의로 정치의 첫 발을 내디딘 곳이기도 하다"며 "이곳에서 초심의 자세로 새로운 정치를 시작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언제나 김태호의 가장 든든한 '빽'은 고향의 어르신들, 이웃들, 친구들이었다"며 "중앙 정치 무대에서 김태호의 역할이 아무리 커져도, 고향 돌아오고 싶은 마음을 마냥 눌러놓을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그러면서 "당의 요청을 거절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었다"며 "2011년, 당이 어렵다면서 김해 보궐선거에 출마해 달라고 하는데, 차마 외면할 수가 없었다. 작년 경남도지사 선거, 당을 위한 마지막 희생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뛰었다"고 피력했다.

 

김 전 의원은 아울러 "이제, 다시 시작한다. 더 큰 정치의 첫 걸음을 고향에서 시작하겠다"며 "고향을 더 크게 키우고, 더 큰 정치로 보답하겠다.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시라"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판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