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로부터의 도시재생 보다는 전문가·주민 협업해서 제안하는 바텀업(bottom up) 방식 필요 -
고대영 의원, 건축주택국 행정사무감사(’19.11.19)에서 마을건축가제도 도입 제안

도시재생 패러다임 전환 위해 ‘마을건축가’ 도입하자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19-11-19 19:34: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도시안전위원회 고대영 의원은 19일 열린 건축주택국 행정사무감사에서 현재 부산의 도시재생이 봉착하고 있는 여러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지역의 목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진단하고 담아낼 수 있는 ‘마을건축가 제도’ 도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고 의원은 지난 2010년 마스터플랜 수립을 시작으로 내년 8차년도 사업을 끝으로 마무리 예정인 「산복도로 르네상스」사업을 통해 그동안 부산시가 도시재생을 선도하는 가시적 성과도 있었지만 시행착오 또한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도시재생에 대한 지원이 끝난 이후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방치된 채 남겨져 있는 88개소에 달하는 거점시설이 그 대표적 사례라며 이는 우리에게 많은 과제를 남기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처럼 많은 예산과 행정력, 주민들의 노력이 더해졌음에도 불구하고 행정에서 요구하는 모습과 도시재생 현장인 마을과 지역주민들이 느끼는 마을사업의 체감도가 다른 것은 사업방식에 그 원인이 있다고 진단하였다.

 

서울시의 경우, 올해 초부터 ‘마을건축가 제도’를 통해 장소(마을)을 중심으로 주민에게 필요한 공간을 전문가와 주민이 직접 발굴·기획하여 바텀업(bottom up)방식으로 주민주도형 공간복지 및 공간개선을 추구하고 있는데, 부산시도 효율적인 도시재생과 주민참여의 분위기에 발맞추어 이 마을건축가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부산시가 최근 힘을 싣고 있는 공공건축가의 경우, 공공건축물과 시설물 등 공공분야를 대상으로 활동하는 반면, 마을건축가는 주민들과 지역의 현안을 공유하고 지역사회 특성과 주민의견을 반영하여 지역 맞춤형 공간 제공·건축물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마을건축가는 일종의 동네전문가로서 지역에 방치되어 있는 공간의 발굴·활용을 비롯해 주거환경개선과 골목길재생, 소규모주택정비사업과 빈집사업, 노후주택 개량 등 각종 시책과 도시재생 관련의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구체화하고 실현가능한 방안을 마련하는 등 전문적인 지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총괄건축가를 주축으로 공공건축물 분야를 조정·자문하는 공공건축가, 여기에 공간과 건축을 다루는 전문가이자 주민과 행정의 소통 코디네이터 역할을 하는 마을건축가까지 더해져서 주민친화형 공간복지와 주거환경 개선을 이루어내는 마을건축가 제도를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으며, 관련 제도개선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