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7월 13일부터 경북 권역별(북부권, 서부권, 동남권)로 6차산업, 전자·스마트기기 등 창업 아이템 선정부터 모의 창업 시뮬레이션까지 총 3회 개최
- 참가자 만족도 평균 84%로 높은 호응얻어

[세계로컬핫뉴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지역맞춤형 모의창업 캠프’ 성황리 마쳐

김승일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8-07 19:45: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김승일 기자]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7월 13일부터 경북지식재산센터와 함께 지역의 창업 붐 조성을 위한 ‘지역맞춤형 모의창업 캠프’를 총 3회에 걸쳐 개최하였다.
  
  ‘지역맞춤형 모의창업 캠프’는 창업에 관심 있는 경북도민들의 벤처창업 이해를 돕고, 창업 아이템선정과 구체화 기법을 미리 체험하여 준비된 창업을 할 수 있게 한 기초적 창업 연습과정이다.

 

 ‘아이디어의 구체화 – 사업계획서작성 - 모의 창업 시뮬레이션’활동까지 해 봄으로써 실제 창업과정에서 발생 할 수 있는 리스크와 애로사항들을 최소화할 수 있는 과정으로 구성하였다. 

 

 

 1차 캠프는 7월 13일 경북 북부권 안동에서“6차 산업 도시농업분야”, 2차 캠프는 7월 20일, 경북 서부권 구미에서“전자・스마트기기분야”, 3차 캠프는 8월 2일, 경북 동남권 포항에서“철강・신소재분야”로 지역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진행되었다. 

 

 이번 지역맞춤형 모의창업캠프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 북부권(안동) 81%, 서부권(구미) 91%, 동남권(포항) 80%로 평균 84%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하는 다른 창업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다는 응답도 북부권(안동) 96%, 서부권(구미) 97%, 동남권(포항) 83%로 지역민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모의창업캠프에 참여한 한 예비창업자는 “창업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들이 이번 캠프를 통해 자신감으로 바뀌었다. 앞으로 예비창업자를 위한 이같은 창업 프로그램이 더 운영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김진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이번 모의창업캠프를 통해 지역민 스스로 창업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실패 없는 창업으로 이끌어 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승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