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공문서 보고한 관련자들 군형법으로 고발 조치"

[세계타임즈TV] 국민의힘, 추미애 장관은 검찰총장을 넘어 국토부 장관, 국방부 장관까지 겸직!?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9-16 20:21: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문건에 따르면 1·2차 병가의 경우 병가명령이 없고 부대일지와 면담 기록, 복무 기록이 모두 상이하다"며 "그런데 '규정상 문제 없다'고 국방부가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국방부를 비난했다.


이들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차 청원휴가의 경우 부대일지와 면담기록, 복무기록 기간이 일치하자 2차 청원휴가는 부대일지 9일, 면담기록 10일, 복무기록 각각 10일과 11일로 병가 기간과 일자가 상이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개인연가의 경우 국방부에서 추 장관 아들 서모 씨의 1·2차 청원휴가 증거로 내밀고 있는 부대일지와 면담기록, 복무기록 일자와 일수가 모두 상이하다. 휴가명령은 4일, 부대일지는 5일, 면담기록은 4일, 복무기록은 2일, 병무청 기록은 5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만약 당시 서씨가 개인연가를 5일 사용한 것이라면 그가 사용한 총 개인연가 일수는 29일로 육군 병사에게 부여되는 일수보다 하루를 더 사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2017년 5월10일 이미 면담기록에 6월5일 병가 출발 예정이라고 기재되어 있음에도 휴가명령이 없다. 이것이 행정착오냐. 부대 내 근무중인 서씨에게 구두승인, 전화승인을 할 이유가 있었나. 휴가명령 없이 이탈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에 대해 "휴가 관련 기록들이 상이한 만큼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거짓보고한 관련자들을 군형법 제38조(거짓명령, 통보, 보고)에 따라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