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임즈TV]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야3당, 개헌연대 헌정특위장·간사 공동입장 발표(180416)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4-16 21:02: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이 논의가 지지부진한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성사시키기 위해 ‘야 3당 개헌연대’를 구성하고, ‘3당 개헌 단일안’도 만들기로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 간사, 김광수 민주평화당 헌정특위 간사, 심상정 정의당 헌정특위 위원장 등 3명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렇게 밝힌 뒤, 개헌 쟁점을 놓고 교섭단체 간 텔레비전 끝장토론도 벌이자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개헌·선거제도 개혁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국회 헌정특위 간사들로 구성된 ‘8인 개헌협상회의’ 즉각 추진도 촉구했다. 야 3당 개헌연대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국회 본청 안에서 개헌 성사를 위한 촉구대회를 열기로 했다.


야 3당 개헌연대는 이번주 안으로 3당 단일안을 마련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쪽에 중재안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심상정 의원은 “개헌연대는 야 3당 입장을 제시하는 게 목적이 아니고, 민주당·자유한국당과 각각 협의해 개헌 협상이 짧은 시간 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개헌 협상에서 가장 이견이 큰 권력구조와 관련해 김관영 의원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모두 받을 수 있는 절충안을 만들어서 압박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