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교육감, 학원연합회 임원진과 대책 회의 방역 등 당부
창녕지역 돌봄교실 점검, 공공도서관 긴급방역 프로그램 연기
대구 인접 4개 시군 학원시설 긴급점검 예정

경남교육청, 학원·교습소‘코로나19’예방 강화

최성룡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0 21:05: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세계타임즈 최성룡 기자]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20일 학원·교습소와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예방에 적극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날 오전 집무실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경상남도지회 조문실 회장과 장인주 경남보습협의회장 등 학원·교습소 관계자 5명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예방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박 교육감은 경남교육청의 감염병 대책을 소개하면서 “대구·경북지역에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경남도 비상이다. 학원시설 등을 철저하게 위생 관리하여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학원연합회에 중국, 홍콩, 마카오를 다녀온 입국자에 대하여 입국 후 14일간 한시적 등원 중지와 업무배제 조치를 권유했다. 

 

또 학원과 교습소에서도 학교 등 교육기관 관리지침에 따른 조치를 이행하고 방역 소독, 손 세정제와 마스크, 체온계 등 감염 예방 물품을 비치할 것을 안내했다.  

 

유증상자가 발생하거나 휴원 학원이 생기면 해당 지역 교육청에 즉각 보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남교육청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내주 창녕, 거창, 합천, 밀양지역 학원시설의 방역상태 등 예방조치 사항을 점검할 계획이다. 지난달은 창원지역 유아학원과 평생직업교육학원 5곳을 실태 조사한 바 있다.  

 

박 교육감은 교육청 소속 공공도서관에 대해서도 오는 24일 오후 일제 긴급방역하고 3월에 예정된 평생학습프로그램을 일단 4월로 연기하도록 주문했다.  

 

 

박 교육감은 이날 오후 창녕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둘러보고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교육감은 돌봄교실 운영과 특별방역, 예방 교육, 신학기 교육과정에 대한 학교의 대처상황을 청취했다. 

 

박 교육감은 “현재 초등돌봄교실에서 학생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지금부터 대응이 중요하다. 경남교육청과 학교는 안전한 초등돌봄교실이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개학을 앞두고 학교에 전달할 코로나19 후속대책을 부서별로 마련 중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성룡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