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등식에서 천여개의 형산강 연등숲이 금장대와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
형산강 소원 유등 띄우기를 끝으로 이틀간의 여정 마무리
연등회 발상지 경주에서 처음 열린 연등축제, 3만여 명이 참여해 성황 이뤄

[세계로컬핫뉴스] 경주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신라 천년의 빛으로 경주의 밤을 밝혀

김승일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5-13 21:06: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주시=세계타임즈 김승일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경주 불국사가 주최한 ‘2018 형산강 연등문화축제’가 11일 화려한 점등식을 시작하여 시민들의 소망과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1천개의 유등을 형산강에 띄우는 것으로 이틀간의 여정을 마무리 했다.

 

올해 처음 개최된 형산강 연등문화축제는 신라 시대에 시작된 연등회의 역사적 의미를 현대에 되살려 경주 금장대 앞 형산강 고수부지에서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지역민의 행복과 지역의 발전을 기원하는 축제의 장을 연출했다.

 

 

 

 

이번 축제는 형산강 수상장엄등, 행사장 주변 전시 장엄등과 1천여개의 연등으로 꾸며진 형산강 연등숲이 금장대 야경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했으며 축제가 열리는 이틀 간 3만여 명의 경주시민과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생들, 불국사를 비롯한 지역 사찰 신도들이 개막식과 축하공연 제등행렬 등에 참가해 신라 천년의 빛을 밝힌 축제를 즐겼다.

 

 

행사 첫째 날인 11일 저녁 6시부터 개막축하쇼에 이어 개막식과 점등식이 열렸다. 개막식에는 김관용 경상북도 도지사, 강철구 경주시장 권한대행, 불국사 주지 종우스님, 태고종 보현사 주지 지공스님, 천태종 청강사 주지 도선스님, 한국수력원자력 김형섭 관리본부장, 진양유조선 황경환 회장,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동국대 경주캠퍼스 정각원장 법수스님, 나득영 동국대 경주병원장을 비롯한 지역 각계 대표들과 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수, 직원, 학생과 경주시민, 관광객 등이 참석했다.

 

 

연등이 점등되는 순간 신라 천년의 빛이 되살아난 형산강 연등숲이 금장대 불빛과 함께 형산강에도 그대로 비쳐 수상 장엄등과 함께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했고, 폭죽쇼는 경주의 밤하늘을 수놓았다. 수천 명의 시민들이 고수부지와 도로까지 가득 채우며 새롭게 열린 경주의 연등축제를 즐겼다.

 

 

 

 

 

점등식에 이어 열린 제등행렬은 시민고취대를 선두로 장엄등 20점과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국사 신도, 경주불교사암연합회, 포항불교사암연합회, 경주시민 등 3천여 명이 형산강 고수부지를 출발하여 봉황대에 이르는 3Km의 거리를 1시간 30분에 걸쳐 행진하며, 연등 불빛으로 경주 일원을 가득 채웠다.

 

 

둘째 날에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동국대 학생들과 경주종합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축제 행사장 주변과 형산강변 환경 정화 활동을 펼쳤다. 형산강 청춘 페스티벌, 연등문화 페스티벌이 펼쳐지는 가운데 많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찾아 전시등과 연등을 구경하고, 형산강에 소원 유등을 띄우며 소망을 기원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개회사에서 “신라 천년의 빛이 부처님의 지혜광명의 연등이 되어 금장대와 형산강을 환하게 밝혔다”며 “경주 시민 여러분과 불자님들, 그리고 학생들 모두 자신의 위치에서 하나의 등불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승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