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경남도민에게 자치분권의 길을 묻다’
- 12일(월) 오후 2시, 도청 도정회의실...자치분권 실현의 초석 다지는 자리

[세계로컬핫뉴스] ‘자치분권 시행계획 수립 위한 현장 간담회’ 12일 개최

이판석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8 21:15: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세계타임즈 이판석 기자]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와 행정안전부, 경상남도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자치분권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현장 간담회’가 오는 12일 오후 2시,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번 현장 간담회는 지난 9월 11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함에 있어 지역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로,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부위원장의 주재로 진행된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중앙집권적 발전시스템으로는 한계가 있다. 다양성과 창의성이 요구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자치분권을 통해 현장의 행정수요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지역의 특색 있는 사업 발굴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이루어야 한다”며 “이번 현장 간담회가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치분권 종합계획’은 6대 전략 33개 과제로 구성돼 있다. 이를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중앙부처는 기관별 세부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자치분권위원회에서는 이를 심의·확정한다. 확정된 시행계획은 매년 이행상황 점검 및 평가를 실시하고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다음해 시행계획에 반영하게 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판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