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시범도시 사업과 연계…‘국제적 수소 명품 도시’로 발돋움 계기
윤화섭 시장 “수소 생태계 구축 사업 선도적인 역할…안산에 조성되도록 최선”

[세계로컬핫뉴스] 수소시범도시 안산시,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유치 총력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8 21:22: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안산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수소시범도시 사업 추진과 함께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추진하는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유치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8일 시에 따르면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건립부터 운영까지 맡는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은 오는 2022년 문을 열 계획이며, 미래 청정에너지인 수소에 대한 홍보부터 안전체험, 수소기술 전시, 전문인력 교육 등을 담당한다. 

 

건물이 들어서는 부지면적은 9천900㎡, 건축 연면적은 2천500㎡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며, 110억 원 이상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현재 전국 지자체를 상대로 입지 선정을 위한 모집절차를 진행 중이다. 

 

수소시범도시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특구로 지정돼 관련 에너지 사업을 추진 중인 시는 최적의 입지 환경을 갖췄다고 판단, 한국가스안전공사에 유치를 신청한 상태다. 

 

시는 연간 552.7GWh의 전력 에너지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시화호조력발전소와 풍력발전 등 기존 보유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를 바탕으로 수소의 생산·저장·운송·충전 등 수소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특히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이 건립되면 안전·교육·홍보 연계를 통해 수소생태계 구축에 시너지 효과와 함께 ‘국제적 수소 명품 도시’로 발돋움 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시화MTV 내 3만㎡ 규모 부지에 유치할 방침으로,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외에도 6천㎡ 규모의 신재생에너지파크, 4천㎡ 규모의 수소에너지파크, 수소도시 홍보관, 수소충전시설 등을 함께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해당 부지 인근으로 수도권 제2순환도로(안산~인천 고속도로) 시화MTV 구간이 구축될 예정으로, 방문자의 접근성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아울러 대부도 해양안전체험관, 대부도 에너지타운, 조력발전소, 누에섬풍력단지 등 신재생에너지 시설 인프라와 전국 산업역사 관련 자료를 보유하고 있는 산업역사박물관 등의 교육·관광·체험 프로그램과 연계한다면 수소경제, 관광,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화섭 시장은 “우리시는 수소시범도시로 지정되면서 관련 사업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수소의 대중화에 앞장 설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이 안산시에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