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위기대응단계 심각 격상… 부산시, 민간 의료자원 총동원
◈ 오늘(24일) 오거돈 부산시장 주재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장 및 관련단체장 회의’ 개최… 민간의료기관에 인적·물적 자원 총동원 협조 요청
◈ 코로나19 대응 위한 부산시-의료기관 협의체 구성… 정례회의 개최 통한 협력체계 강화

[세계로컬핫뉴스] 민·관 의료협력체계 구축으로 코로나19 확산 막는다!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4 21:26: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민간의료기관들에 전면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부산시는 어제(23일) 정부가 코로나19 위기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자 오늘(24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주재하는 긴급 브리핑을 열고, 현재 의료·방역체계에 민간의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 오늘 오후 4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은 주요 의료기관장 및 단체장이 참석하는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회의에는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을 비롯한 4개 대학병원장, 해운대백병원장, 부산의료원장, 부산시의사회장 및 부산시병원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협의체를 구성하고, 앞으로 정기적인 회의 개최를 통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회의에 참석한 오 시장은 “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계신 의료기관 관계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지역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현재 38명의 확진자가 확인되는 등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가적으로도 위기대응 단계가 격상된 만큼, 우리시도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전염 확산 방지에 나설 것”이라며 “감염확산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촘촘한 의료대응체계를 갖추는 것인 만큼, 민간병원에서 가지고 있는 물자와 인력을 총동원해달라”고 적극 협력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의료 관련 인적·물적 자원 총동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 확대 ▲의료기관 내 의료진 감염방지 등이 논의되었다.

 

 

시는 민간병원 병상을 확보하고, 민간의사를 역학조사관을 동원하는 등 의료인력과 물적 자원을 총동원하기 위한 협조를 구했다. 특히 부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기관으로 운영하기 위해 의료원 내 입원환자를 관내 의료기관으로 전원하는 조치가 필요한 만큼, 병상확보와 구급차량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현재 18개소인 민간병원 선별진료소를 확대하고, 검체 채취 기능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시민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 없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관들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신청도 독려했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질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해 전용 진료 구역에서 호흡기 환자를 진료하는 병원이다.

 

또한, 의료기관 내 의료진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 등 행동요령 준수와 병문안객 관리강화, 외부인 의료기관 출입통제 등도 강화할 예정이다.

 

회의에 참석한 의료기관장과 관련 단체장들도 현재 코로나19 확산이 엄중한 상황임에 공감하며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약속하는 한편, 필요한 자원에 대해서는 시에서도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부산시는 현재 보건소 방역기동반과 주민자율방역단을 총동원해 확진자 동선에 따라 특별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확진자를 대상으로는 철저하고 신속하게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등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