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습결빙구간 288개에서 345개로 확대 지정, LED 안전표지 200개 설치, 상습결빙구간 네비게이션 안내, 긴급재난문자 발송
- 도로관리 체계 통합 협의체 구축

[세계로컬핫뉴스] 경상남도 설연휴 블랙아이스 사고 예방 상습결빙도로 집중관리

최성룡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21 21:37: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세계타임즈 최성룡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최근 발생한 합천군 대양면 일원의 도로살얼음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국도33호선 41중 추돌사고(’20.1.)에 대해 향후 유사사고를 예방하고 설연휴 귀성객의 안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도로살얼음(black ice)이란 도로 표면에 얇은 얼음막이 생기는 현상을 말한다. 

 

현재 우리나라 교통사고 발생률은 감소 추세에 있으나, 겨울철 결빙사고 비중은 오히려 증가 하고 있어 겨울철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안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세부사항을 보면, △교통사고 10건 당 결빙·적설 의심사고 비율은 2015년 6%, 2016년 8%, 2017년 9.5%, 2018년 10.3%로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결빙사고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약 6,600건으로, ‘눈길사고’보다 높은 편으로, 사고수의 약1.8배, 사망자약3배이다. 

 

이에 경상남도는 도내 설연휴 겨울철 운전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특별 대책을 수립해 상습결빙구간을 집중관리 할 예정이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 경상남도, 도내 18개 시·군 및 경찰서가 합동으로 전면 재조사를 실시해, 겨울철 상습결빙구간을 당초 288개소에서 345개로 확대 지정하였으며, 도내 실정에 맞는 ‘도로살얼음 대응 지침’을 수립하여 배포하였다. 

 

또한 운전자들에게 신속한 정보제공을 위해 당초 3개사에서 시범운영 중인 상습결빙구간 네비게이션 음성안내를 전체 운영사로 확대하고, 도로결빙 발생 시 인근 주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는 등 운전자에게 신속한 도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의 일반 도로표지에 비하여 시인성이 좋은 LED 안내표지를 도내 200개소에 설치하여 결빙구간 안전운전을 유도할 예정이다.  

 

특히, 도민의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 목표로 하여 도로관리청별로 다원화된 관리체계를 통합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여 관리청간의 협업을 통하여 보다 효율적인 도로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윤인국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겨울철 상습결빙도로 집중관리를 통해, 설연휴 귀성객들의 안전을 위해 도로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겨울철 도로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도로관리청의 관리강화 뿐만 아니라, 운전자의 안전운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이를 위한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성룡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