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지방건설기술심의회에서 조건부 가결

[세계로컬핫뉴스] 의성군 춘산~가음면 급수구역 확장사업 속도낸다

김승일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9-14 21:46:1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김승일 기자] 경상북도는 13일(목) 제6회 경상북도 지방건설기술심의위원회를 열고 ‘의성군 춘산~가음면 급수구역 확장사업’에 대해 심의 의결했다. 

 

의성군 춘산~가음면 급수구역 확장사업은 의성군 봉양면, 금성면, 가음면, 춘산면 일원에 지방상수도를 공급해 용수공급 안정성 확보와 깨끗한 수돗물 공급으로 주민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294억원으로 배수지 설치(Q=250㎥/일)와 가압장 10개소, 송수관로 69.1㎞를 설치하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금성, 봉양, 가음, 춘산면 일원은 급수 보급률이 90.2% 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심의에서는 전문가들이 심도 있는 토의를 통해 비탈면 안전성 검토, 관로 재질검토 및 지진에 대비한 내진조치 보완 등을 조건으로 조건부가결 했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부족하고 낮은 수질의 식수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주민들에게 가장 기본적인 생활여건인 식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되어 다행”이라며 “사업이 조기에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승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