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한 차단 방역 총력

[세계로컬핫뉴스] 구미시, 정월대보름 행사 대폭 축소 결정

이창재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9-02-10 21:48: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구미시=세계타임즈 이창재 기자]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2. 19(화), 금오산 잔디광장과 낙동강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한 『2019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가 경기 안성(1.28, 1.29) 및 충북 충주(1.31)의 구제역 확산방지 및 조기종식을 위하여 대폭 축소하여『금오대제』만 진행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시는 매년 음역 1월 15일 달집태우기와 민속문화체험마당, 금오대제 등으로 구성된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하여 시민화합을 도모해 왔으나, 구제역 및 AI 확산방지 대책으로 2017년,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우리 시는 축산 농가 단위 차단방역 등 예방활동으로 청정지역을 지켜왔다. 정월대보름 행사가 한 해의 액운을 몰아내는 뜻깊은 행사지만 올해는 구제역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고심 끝에 취소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구미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태세에 돌입하여 축산농가의 철저한 소독 및 발판소독조 설치 확대 등 차단 방역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창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