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민갑룡 경찰청장에 대북전단 대응 업무보고 받아
"전단 살포 위법 반복하는 이들의 동기·자금 출처 조사 필요"
민갑룡 "비상경계령 발동 등 총력 대응…엄정한 사법처리도"
"대북전단 살포 100군데로 대응 어려워…병력 배치 보안사항"

[세계타임즈TV] 與 "모든 수단 동원해 삐라 차단"…경찰 "엄정 사법처리할 것"

심귀영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19 22:20: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심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경찰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를 원천차단해주길 바란다"며 강경대응을 촉구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북전단 살포 대응 관련 민갑룡 경찰청장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 문제로 국민 생명과 안전이 위협 받는 일이 절대로 일어나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 간 긴장이 높아지고 접경 지역 주민의 긴장감과 국민 불안감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에 빌미를 줘선 안 된다"며 "경찰은 자칫 무력충돌이 일어날지도 모를 위험천만한 위법 행위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하려는 일부 탈북단체를 겨냥해 "위법행위 반복하는 이들의 동기나 자금 출저에 대해서도 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경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현행법상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치를 취해달라"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현재 남북관계 군사적 긴장의 파고가 높아진 상황에서 만일 이들 단체의 돌출 행동이 다시 발생할 경우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경찰은 대북 전단 살포 예상 지역에 대한 순찰 강화 등 병력 배치를 보다 확대하고 지자체 등 관계 지역간 협력 체계를 구축해 철저한 대응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대북전단 살포 원천 차단을 위해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안 처리도 약속했다.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은 이번 상황의 심각성을 엄중히 인식하여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며 "접경 지역에 비상경계령을 발동해 가용 가능한 경찰력을 총동원하고 관계기관 및 주민과의 협력 체계를 강화해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대북전단 살포 등 위험 행위를 조기에 차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상황과 관련한 모든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수사해 사법 처리하겠다"며 "국민 안전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법과 원칙따라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심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