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시민회의 구성하여 노사분규의 근본적 해결책 마련하라
- 외국인투자기업의 무분별한 자본철수 협박과 정리해고 문제에 근본적 대책 마련하라
- 부산시민과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자와 협력업체와 함께 공유하고 상생 모색하라
- 부산시의회도 르노삼성자동차의 정상화를 위한 부산시민회의에 적극 참여하라

노사 상생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버리는 르노삼성자동차! 도용회 의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분쟁 정상화를 위해 부산시민회의 구성하여 근본적 해결책 마련 요구하다!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22 22:24: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부산광역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 도용회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래구2)은 22일 열린 제283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불거지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의 노사분쟁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했다.

 

부산의 산업구조에서 서비스업 비중은 70%를 넘어서고 있지만, 제조업비중은 약 20% 밖에 되지 않으나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여 부산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업종이기 때문에 제조업 분야의 성장은 그 어떤 분야보다 더 중요한 실정이다.

 

제조업 분야 중 비중이 높은 자동차 분야, 특히 부산에 본사를 둔 유일한 대기업인 르노삼성자동차는 2018년 기준 매출액이 5조 6천억원이며 현재 부산업체 매출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매출액 2위인 부산은행이 2조 6천억원인 것과 비교해 볼 때 2배 이상 차이가 나며 무엇보다도 자동차 분야 협렵업체가 125개나 있어 경제적 파급효과도 상당히 크다.

 

그러나 전국적으로도 자동차, 자동차부품 분야 등의 부진이 예상되는 상황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분쟁은 부산시민들에게 많은 우려와 걱정을 안겨주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2018년 임단협이 체결되지 않자 부분파업과 직장폐쇄 등을 하다가 2019년 6월 12일 극적으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내며 1년간 갈등을 매듭짓는 듯 했다. 노사는 노사상생선언식을 통해 ‘앞으로 노사가 협력해 회사의 지속성장 및 고객 신뢰도 회복,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도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자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깊은 자리”라고 하면서 “끝까지 르노삼성자동차를 지켜봐 준 고객과 지역사회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이러한 약속은 2019년 9월 임금교섭에서 난항을 겪게 되었고 노동조합은 적법한 절차를 거쳐 노동쟁의를 하였으나 사측은 불법파업이니 손해 배상해야 한다면서 또 다시 파업의 굴레를 씌웠고, 심지어 대한민국 법적인 기관인 노동위원회의 결정마저 부정하고 사측은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하였다.

 

도 의원에 따르면 1995년 삼성자동차출범, 2000년 9월 르노가 자산을 인수하여 르노삼성자동차로 출범할 때까지 부산시와 부산시민은 아낌없는 지지와 재정지원을 하였으며 심지어 2019년 8월 오거돈 시장은 고용안정과 협력업체 유지를 위해 직접 르노삼성 본사까지 방문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지지와 지원에도 불구하고 2019년 9월부터 현재까지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12차례에 걸쳐 임단협 협상을 진행해 왔고, 노조는 동종업계에 비해 약70% 수준의 임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주장을 사측이 깡그리 무시하면서, 르노그룹 공장 중 부산공장의 1인당 인건비 수준이 가장 높다며 동결을 주장하여 결국 협상이 결렬되는 사태에 이르렀다.

 

이에 도의원은 부산시민단체가 제안한 부산시민회의를 구성하자면서 네 가지 제안을 제시하였다.

 

첫째, 부산시민단체의 제안과 같이 노사대표, 부산시의회, 부산시, 부산상의, 시민단체, 부품업계 등으로 구성된 부산시민회의를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하여 노사분규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자고 제안하였다.

 

둘째, 외국인투자기업의 무분별한 자본철수 협박과 정리해고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자고 제안하였다.

 

셋째, 르노삼성이 진정한 부산기업이라면 이윤을 부산시민과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자와 협력업체와 함께 공유하는 상생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마지막으로 부산광역시의회도 르노삼성자동차의 정상화를 위해 부산시민회의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제안하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