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이 있으면 치켜세워야 하고, 실이 있으면 문책을 줘야 한다!
- 짧게는 1년, 길게는 4년, 열심히 봉사하며 근무했지만 승진에서 밀려
- 기획에서부터 조직과 인사를 마음대로 쥐고 흔들 수 있는 체제가 되었고
- 지원부서 위주 선호 때문에 기피부서가 상대적 박탈감을

이영찬 의원, 밀실 행정 · 제식구 감싸기 승진인사 지적 전 직원이 인정할 수 있는 전체적인 인사체계 재편요구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22 22:4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부산광역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이영찬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은 22일 열린 제283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최근 불거진 부산시 인사문제를 주제로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대안마련을 요구하는 발언을 하였다.

 

이 의원은 공직사회는 매년 두 차례 인사평정으로 그동안의 업무실적을 평가받고 스스로 업무성과에 대해 돌아보면서 승진대상자가 되는 순간 쌓였던 피로감이나 고단함을 다 풀어버린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민선7기 2년이란 기간 동안 수차례 본질을 의심하게 하는 조직개편을 했는데, 기획에서부터 조직과 인사를 마음대로 쥐고 흔들 수 있는 체제로 변질되었다면서, 그로 인해 정말 시민과 밀접하게 소통하고 함께 나아가야 하는 부서는 외면받게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와 걱정이 현실이 되었다며 개탄했다.

 

특히, 이 의원은 금번 인사조치가 최악의 승진인사로 치부된다고 했다.

 

즉, 경자년 새해 그간의 무책임한 업무분장 및 배치와 함께 청사 내외에 있는 직원들 모두의 사기가 단번에 꺾이는 사태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또한 이 의원은 공무원들은 순환업무가 패턴화되어 있기 때문에 순환업무에 대한 불만은 크게 없지만 인사이동으로 임명받아 배치되는 부서에 대한 스트레스가 커서 이동을 원할 때 원하는 부서를 최소 3위에서 최대 5위까지 순위를 매겨 제출하고 있다면서, 문제는 직원들이 우선순위를 정할 때 주로 사업부서와 지원부서 중 부산시 내부 행정업무를 담당하는 지원부서 위주로 선호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그 결과, 정작 시민들과 최전선에서 밀접한 사업을 펼치는 사업부서는 상대적으로 일할 직원이 없는 사태가 발생되고, 근무평정도 낮아 의욕도 없으며 그렇기 때문에 더욱더 소극적인 직무태도로 업무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꼬집었다.

 

다 같은 부서인데 굳이 사업부서와 지원부서를 나누는 것도 옳지 않겠지만, 어째든 시장의 공약으로 최전선에서 추진해야 하는 사업부서는 힘든 업무를 견딜 수 있도록 그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피력하였다.

 

그리고 그 보상 중 제일은 승진인데, 공무원 개인과 부서와 국 전체에 대한 보상이라고도 할 수 있는 올해 첫 승진인사가 아무도 납득할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하였다고 했다.

 

아울러, 공무원 노조에서도 급기야 성명서를 내면서 공정하지 않고 비모범적인 부산시의 조직과 인사에 대해 지탄하였다면서, 문제의 핵심에 대해 ▲사업부서에서 밤낮없이 일했던 직원들은 철저히 승진에서 배제시켜 조직에 대한 배신감과 허탈감을 맛보게 했다는 점 ▲중앙출신과 외부인을 6급 이상으로 채워 열심히 달려온 직원들에게 상대적 박탈감과 인사적체를 야기 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점 등을 들어 부산시 인사담당부서를 나무랐다.

 

이 의원은 도대체 인사를 관장하는 부서에게 직원 개개인의 평가를 무엇을 보고 했는지 묻고 싶고, 잘못된 이번 인사문제에 대해 해명을 듣고 싶다고 발언하면서 앞으로 인사적체 등 용납할 수 없는 산적한 문제들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를 알고 싶다고 강하게 언급하였다.

 

그러면서 공직사회는 어떤 다른 조직사회보다 더 투명하고 원칙성이 있어야 하며, 모범성은 물론이고 막대한 권력을 휘두르는 잣대에 공정하게 대처해야 함으로, 공직사회가 불공정해지고 불투명해지면 해당 지역은 적폐가 생기고 비리가 만연해지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발언을 마무리하면서 네 가지를 시장에게 요청하였다.

 

첫째, 열심히 일했지만 승진인사에 포함되지 않았던 낙심한 직원들에게 격려와 위로를 해주고 다음 인사에는 충분한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약속해 달라는 것이었다.

 

둘째, 인사이동 시 기피부서이지만 지금도 업무에 충실하게 매진하는 직원들에게 공적을 체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승진가산점제도 등을 도입하도록 배려해 달라고 요구하였다.

 

셋째, 이번에 잘못된 인사체계를 돌아보고 전 직원이 인정할 수 있도록 전체적인 인사체계를 재편하라고 주문하였다.

 

넷째, 최근 3차례 단행된 조직개편이 결국 “제 식구 감싸기” 승진의 한 부분으로 드러났으므로, 시장은 이 모든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약속해 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하였다.

 

이 의원은 인사가 만사라고 하면서, 공이 있으면 치켜세워야 하고 실이 있으면 문책을 해야 한다면서 허허실실이 아니라 공명정대한 조직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서 민선7기 후반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더욱 더 박차를 가해 주기를 바란다고 발언을 마무리 하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