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임즈TV]안철수, "정파 초월한 범정부적 코로나 국가전략회의 필요"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1 22:48: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전염병에 대응하는 주체는 국가뿐만 아니라 국민 전체가 되도록 함으로써 국가주의가 압도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19-한국사회 변화 전망과 정책과제'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코로나19는 세계 각국이 가진 여러 분야에 걸친 역량을 송두리째 드러내는, 일종의 스트레스 테스트(stress test)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각 국가가 얼마나 여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가에 따라 국가의 장기적인 운명이 결정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보건 위기와 경제 위기 외에도 코로나19가 끼치는 부정적 영향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 국경이 폐쇄되고 자국 우선주의가 등장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며 "포퓰리즘, 즉 인기영합식 정치가 만연하거나 식량이나 에너지 등에서 자원민족주의와 식량무기화가 출현해 우려하는 분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14세기의 흑사병이 르네상스와 종교개혁의 시발점이 되었듯 역사는 코로나를 맞아 인류가 어떻게 도전하고 응전할지를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정치의 가치와 비전, 공동체를 관통하는 공동선과 보편적 가치, 국가의 역할과 책임, 연대와 공존, 경제사회적 불평등구조에 대한 본격적인 대응 등 많은 변화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먼저, 큰 정부 이전에 유능한 정부, 실력 있는 정부가 필요하다"며 "코로나에 대한 대응책으로 정부의 크기만 키우려고 해서는 안 된다. 무능한 부분을 파악하고 문제를 고치는 일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저는 지난 달 '포스트 코로나19 전략회의' 설치를 제안했다. 당리당략과 정파를 초월한 범국민, 범정부적 포스트 코로나 국가전략회의가 필요하다"며 "정부와 여당이 이런 것을 선제적으로 책임 있게 고민하고 준비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다시 한 번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책임 있는 판단과 행동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