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수행비서 통신조회, 관계기관서 해명해야"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0-09 23:07: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홍준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13가지 실정에 대해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리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 대통령에 이어 전전 대통령 까지 정치보복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정치보복대책 특위 만들어 보복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2017.10.09.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정부 출범 전후로 국가정보원과 검찰, 경찰 등 수사당국이 수행비서의 통신자료를 6차례 조회한 데 대해 "조회한 자세한 내용을 해당 기관에서 국민의 오해가 없도록 밝혀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명 내용을 들어보고 향후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무슨 이유로 내가 주로 사용하는 수행비서의 (휴대전화) 통신조회를 했는지 해당기관에서 밝혀야 하겠지만 6번 중 4번은 이미 탄핵으로 박근혜 정부가 기능을 상실했을 때이고 나머지 두 번은 문(재인)정권 들어와서 군과 검찰에서 통신조회를 한 것"이라며 "횟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왜 통신조회를 했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공개한 홍 대표 수행비서의 통신자료 제공내역 확인서에 따르면 경남양산경찰서(2016년 12월13일), 경남지방경찰청(2017년 2월24일·4월12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3월23일·8월7일), 육군본부(8월21일) 등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8월까지 총 6차례 통신조회를 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