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회장 민경선 의원), 10월 14일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성명 발표
○ 이천시의 10년 넘는 오층석탑 반환운동의 염원을 담은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 건립 지지 표명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이영진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0-14 23:15: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회장 민경선 의원)가 14일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성명을 발표하였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재의 반환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비평화적·비민주적 행태를 규탄하면서, 이천오층석탑을 비롯해 불법·부당하게 약탈한 우리 문화재를 반환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성명서에서 “일제강점기 시대에 저지른 비인도적, 비도덕적인 우리 고유문화 학살에 대한 사과는커녕, 불법적으로 약탈한 이천오층석탑을 약탈지에서 떳떳하게 전시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그리고, 19만 점이 넘는 국외 반출 문화재 가운데 일본으로 반출된 문화재는 8만여 점에 달하고, 대부분 일제 강점기에 약탈당한 문화재임을 지적하면서, 일본 정부가 이천 오층석탑을 포함해, 불법 반출된 8만여 점이 넘는 국내 모든 문화재에 대해 원상복귀하고 약탈 문화재의 반환에 적극 응답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이천 시민들의 주도로 10년이 넘는 오층석탑 반환 운동의 간절한 바람을 담은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 건립에 지지를 표한다.”고 응원하고, 이러한 지역 주민 주도의 문화재 반환 운동이 더욱 확산하기를 기대하면서 경기도와 시·군 차원에서 적극적인 활동 지원 방안을 수립할 것을 제안하였다. 

 

경기도의회 회장 민경선 의원은 일본정부가 불법 반출된 국내 문화재의 반환 등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보여주는 것이 우리나라와 상호 협력, 동반 발전하는 길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독도사랑·국토사랑회 기자회견은 김용성 사무총장(민, 비례)의 사회로 진행되어 유영호(민, 용인6), 최경자(민, 의정부1) 의원이 성명서를 발표하였으며, 회장 민경선(민, 고양4) 의원을 비롯하여, 김경호(민, 가평), 김영해(민, 평택3), 김은주(민, 비례), 김인영(민, 이천2), 김중식(민, 용인7), 김현삼(민, 안산7), 배수문(민, 과천), 성수석(민, 이천1), 성준모(민, 안산5), 안혜영(민, 수원11), 유근식(민, 광명4), 이원웅(민, 포천2), 이종인(민, 양평2), 최승원(민, 고양8), 허원(국, 비례) 의원이 참석하여 뜻을 함께 하였다. 

 

한편, 이날 행사는 10월 16일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의 제막식에 앞서 지지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은 이천 시민과 단체 등으로부터 1억 5천여 만원의 건립비를 모금하여 제작되었으며 이천시청 옆 이천아트홀 잔디관장에 세워진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영토주권 수호와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 추진을 위하여 회장 민경선 의원 등을 비롯한 경기도의원 26명으로 구성된 동호회이다. 이 동호회는 2016년 9월에 창립되어 일본의 독도침탈야욕 규탄 일본대사관 앞 1인 시위, 일본의 학교 교과서 역사 왜곡 규탄 기자회견, 도내 문화재 내 친일인사 흔적 삭제 촉구 기자회견, 독도문화탐방, 독도와 위안부 사진전,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붙임 :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성명서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성명서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이천시의 10년 넘는 오층석탑반환운동의 염원을 담은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 건립을 지지하며,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을 강력히 촉구한다. 

 

우리나라 문화재는 우리나라의 얼이 담긴 정신적 인격체로서, 문화재의 제자리 찾기는 시대정신이다. 

 

현재 국외에 있는 우리나라 문화재의 수가 19만 점이 넘은 가운데 일본으로 반출된 문화재는 8만여 점에 달하고 있다. 대부분 일제 강점기에 약탈당한 문화재임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올바른 환수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그 중 이천, 그리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보급 문화재 이천오층석탑 또한 일제강점기에 강제 반출되어 지금까지도 제 자리에 돌아오지 못한 채 동경의 오쿠라 집고관 뒤편에 쓸쓸히 자리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일제강점기 시대에 저지른 비인도적이고, 비도덕적인 우리 고유문화 학살에 대한 사과는 커녕, 불법적으로 약탈한 이천 오층석탑을 약탈지에서 떳떳하게 전시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감출 길 없으며 경기도의회는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 

 

민족의 얼을 약탈한 채로, 평화와 협력 정부로 거듭나겠다는 일본 정부의 선언에 경기도의회는 경술국치의 치욕스런 역사가 아직 모두 끝나지 않았음을 다시 한 번 되새긴다. 

 

이에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1,370만 경기도민을 대표해 불법‧부당하게 수탈한 우리의 문화재에 대한 반환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이천 오층석탑을 포함한 국내 불법 반출된 모든 문화재는 대한민국의 소유이며, 이러한 소유권을 명백히 무시하는 일본 정부의 비평화적이며 비윤리적인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2. 일본 정부는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약탈된 문화재 반환 요구에 대한 침묵을 깨고, 세계 유네스코 정신에 따라 이천오층석탑을 포함해 불법 반출된 국내 모든 문화재의 원상 복귀에 전향적으로 나서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3. 경기도 이천시민의 꾸준한 관심으로 10년이 넘는 오층석탑 반환 운동의 간절한 바람을 담은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 의 건립에 지지를 표하며, 앞으로 지역 주민 주도의 우리 문화재 반환 운동이 이천시를 포함해 경기도 내 31개 모든 시·군으로 확산하기를 기대하면서 경기도와 31개 시·군 차원에서 적극적인 활동 지원 방안을 수립할 것을 제안한다. 

 

2020. 10. 14.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회원 일동 

 

고찬석·김경호·김미숙·김봉균·김영해·김용성
김우석·김은주·김중식·김현삼·민경선
박관열·배수문·성준모·안혜영·염종현·유근식

유영호·이원웅·이종인·이진·이필근

임채철·장태환·최경자·최승원 의원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