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축종별 여름철 사양관리요열 홍보
- 생산성 감소 막기 위해 지속적인 환기와 충분한 물 공급이 중요

[세계로컬핫뉴스] 폭염 대비 가축 사양관리 이렇게

최성룡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02 23:47: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세계타임즈 최성룡 기자] 최근 기상청이 발표한 올 여름 기상 전망에 따르면 6월과 8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으며, 특히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무더위 절정에 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가축들에게도 힘든 여름이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축산농가의 폭염에 대비한 가축 사양관리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온도가 높고 습기가 많은 고온기에는 가축의 체온상승에 의한 신체리듬 불균형으로 증체량이 감소하는 등 전체적으로 생산성이 떨어진다고 밝히고, 가축 종류별 더위에 대비한 사양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하고 있다. 

 

 

축종별 주요 관리요령을 보면 소의경우에는 첫째, 축사지붕 및 축사 내에 차광막을 설치하여 시원한 환경을 유지해 주고, 둘째, 깨끗하고 시원한 물을 충분히 먹도록 해준다. 셋째, 지붕에 물을 뿌려주고 운동장에 그늘 막을 설치하여 활동지역 온도를 낮추어 준다. 

 

돼지의 경우, 첫째, 지붕에 단열이나 외부 열 반사 페인트 도포하기, 둘째, 지붕에 물을 뿌려주어 돈사내부 온도가 올라가지 않도록 해야 하고 셋째, 돈사 측면에 차광망을 설치하며, 넷째, 사료는 1주일분 정도씩 구입하여 변질된 사료를 먹이지 않도록 한다. 

 

닭의 경우, 첫째, 무더운 한낮에는 계사 지붕 위에 물을 뿌려 복사열의 유입을 방지 한다. 둘째, 계사 안의 환기는 자연환기 보다는 환풍기 등을 이용한 강제통풍을 실시 해준다. 셋째, 좁은 곳에 너무 많이 사육되지 않도록 적정 밀도 유지하고, 넷째, 고온에서는 물 먹는 양이 많아지므로, 시원한 물을 충분히 먹여 주도록 해주어야 한다. 

 

기술보급과 노치원 지도관은 “폭염 시 가축 건강과 안전을 위한 세심한 관리로 고온 스트레스를 줄여줌으로써 생산성 감소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 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성룡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