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타임즈TV]바른미래당 부대변인 설영호, 본질을 이해 못 하는 유시민 이사장, 그만 좀 하시라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15 23:58: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유시민 이사장은 14일 안철수 전 대표가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라고 밝힌 것에 대해 “안 전 대표가 ‘안 변한다’고 느꼈다”라며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수 없다고 한 것은 “스스로 자기의 보폭을 좁히는 결과”라고 주장했다.

본질이 무엇인가?

안 전 대표가 정치공학으로 접근하지 않겠다는 것은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 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선거 때만 되면 상황이 바뀜에 따라 이전의 태도를 버리고 다른 사람인양 돌변하는 개두환면(改頭換面)과 같은 구태를 보여주지 않겠다는 뜻이다.

유 이사장이 말귀를 못 알아듣고 지적한 “정치에 집을 잘 지으려면 공학이 필요하다”라는 의미의 그 공학이 아니다.

즉 말의 전의(傳意)를 곡해(曲解)하여 마구 가져다 붙여 논리를 만들지 마라.

“더욱이 사람이 안 변했다”라고 느낀다는 말은 너무 변한 유 이사장이 할 말이 아니다.

사람의 품성은 쉽게 바뀌기가 어려울지 몰라도 공자는 ‘옛것을 익혀 새로운 것을 알면 가히 남의 스승이 될 수 있다’(溫故而知新 可以爲師矣)라고 말하였다. 지도자의 부단한 노력이 그래야 하는 것이다.

한편 중국 한(漢) 나라 때 왕충(王充)은 ‘옛것만 알고 새로운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을 육침’(陸沈: 현실에 어두워 뭍에서 익사하는 자)이라 하였다.

적어도 과거의 유 이사장의 총기는 어디 가고, 최근에 논리가 쇠하고 후퇴되는 것을 보니 유 이사장이 육침이 아닌가 싶다.

본질을 이해 못 하는 유시민 이사장, 세상이 혼탁하니 그만 좀 하시라.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