훙레이 외교부 대변인 "북한 주민들 삶에 영향 주지 말아야"

中 외교부, 북한 제재안 "전면적으로 시행되길 바라"

편집국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03-03 19:04: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포커스뉴스)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2일(현지시간) 통과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이 전면적으로 시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외교부 훙레이 대변인이 3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가 지난 북한의 핵 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에 따른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훙레이 대변인은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은 끝이 아니라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대화와 협상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 정부에 핵 관련 모든 무기를 폐기하고 대량살상 무기 및 미사일 개발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결의안에 따르면 민생 목적이 아닌 대량살상무기(WMD)와 연관된 석탄, 철, 철광 수출을 금지된다. 금, 바나듐광, 티타늄광, 희토류는 예외 없이 전면 수출이 금지됐다. 로켓 연료를 포함한 항공유 판매 및 공급도 금지됐다. 다만 인도주의적 목적, 북한 민항기의 해외 급유는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이번 결의안은 유엔 역사상 비군사적 조치로는 가장 강력하고 실효적인 조치로 평가된다.

훙레이 대변인은 북한 제재 결의안이 북한 주민들의 삶에 영향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하며 인도주의적 부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뉴욕/미국=신화/포커스뉴스)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15개 이사국이 참석한 유엔 안정보장이사회(안보리)전체회의에서 70여년 유엔 역사에서 비군사적으로는 가장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로 평가되는 대북 제재 결의 2270호가 통과되고 있다. 2016.03.03 신화/포커스뉴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