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에펠탑 벨기에 국기 조명 밝혀<br />
자벤텀 공항에선 불발폭탄조끼 추가 발견<br />
"유럽 전체가 야만적인 테러에 맞서야"

"브뤼셀 폭탄테러 희생자 34명 추정"… 각국 정상 애도

편집국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03-22 22:15: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불꺼진 에펠탑, 적막한 파리

(서울=포커스뉴스) 벨기에 VRT방송이 브뤼셀에서 발생한 연쇄 폭발로 34명이 희생됐다고 보도했다.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비극의 날’을 감내하고 있는 벨기에에 각국 정상은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프랑스는 지난해 11월 이슬람 무장단체가 파리에서 자행한 테러를 당했다. 이 테러로 파리 시민과 관광객 130여명이 희생됐다. 파리 에펠탑 조명은 해가 지면 흑·황·적 삼색으로 구성된 벨기에 국기를 표현해 브뤼셀의 슬픔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정보 공유를 강조하며 “어제는 프랑스였고, 오늘은 벨기에가 당했다”며 “양국이 연대해 중대한 위협 앞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역시 “유럽 전체가 야만적이고 오싹한 테러 공격에 맞서 힘을 합쳐야 한다”고 전했다.

현재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88년 만에 쿠바를 찾은 오바마 대통령은 깊은 애도를 표하며 “벨기에는 미국의 우방이라며 지속적으로 가까운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외신은 두 차례 폭발이 있었던 자벤텀 공항에서 3차 테러로 쓰일 뻔한 불발폭탄조끼가 발견됐다고 전했다.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 테러가 발생했을 당시 에펠탑 모습이다. 프랑스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발생한 연쇄폭발사고를 애도하기 위해 벨기에 국기색인 흑·황·적색으로 에펠탑 조명을 밝히기로 했다. <사진제공= 사진가 이준성> 2015.11.15 포커스포토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