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중교통 막차시간 연장 및 시립묘지 경유 시내버스 노선 증회 모두 미실시
- 터미널·주요 지하철 역사·버스 정류소 등 대중교통 방역 강화 “안전관리 집중”
- 연휴기간 불법주정차, 승차거부 특별 지도단속 및 시설물 안전점검 실시
- 토피스 누리집, 서울교통포털 앱에서 교통정보 확인…120 다산콜센터 전화 문의
- 市 , “거리두기 4단계로 이동자제 권고…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실천 당부”

서울시,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실시…“귀성·귀경길 이동 자제해주세요”

이장성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9-15 08:57: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안전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 

 

 특히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에게 이동자제를 권고하는 한편, 지방 인구 유입 및 수송객 증가가 예상되는 교통시설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방역을 실시하는 등 안전한 귀성·귀경길 조성을 위해 세부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 연휴기간 대중교통 막차시간 연장 및 시립묘지 경유 노선버스 증회 운행 미실시 > 

 

 추석 연휴기간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유지조치에 발맞춰 그간 명절 연휴에 시행되었던 대중교통 막차시간 연장 및 시립묘지 경유 시내버스 노선의 증회 운행은 모두 실시하지 않는다. 또한 연휴기간에는 서울시내 유동인구 감소 등을 감안하여 대중교통을 일부 감축하여 운행 한다.

 

 올해 추석은 5일간으로 연휴 기간이 길어 귀성, 귀경길 교통 수요 분산이 예상되며, 코로나19 대비 정부의 이동자제 권고에 따라 전반적인 통행량 감소가 전망된다. 

 

 연휴기간 이동이 불가피한 귀성·귀경객들을 위해서는 심야버스와 심야택시를 정상적으로 운행하며, 심야택시 승차거부에 대한 특별단속도 실시하는 등 시민들의 편의를 지원한다. 

 

< 수송객 증가가 예상되는 터미널·주요 지하철 역사·버스 정류소 등 방역 강화 > 

 

 지방 등 외부 유입이 예상되는 터미널의 경우,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소독을 강화하고 사전점검을 통해 코로나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터미널 내 발열감지기와 자체 격리소도 설치하여 감염 의심자 발생 시 즉시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대합실·매표소·승하차장·휴게소 등을 1일 3회 이상 집중 방역 소독하고, 곳곳에 손소독기와 손세정제를 비치할 계획이다. 

 

 KTX 등 타 수단을 이용하여 접근 가능한 주요 지하철 역사는 소독 횟수를 늘이고, 기차역과 고속터미널을 경유하는 버스 차량내부 및 인접 정류소의 방역도 강화한다. 또한 귀성·귀경일 지하철 보안관 특별순회를 통해 마스크 미착용 승객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방역 강화 역사는 (광역철도 연계) 서울, 청량리, 수서, (고속버스 연계) 고속터미널, 강변, 남부터미널, 상봉, (항공 연계) 김포공항 총 8곳이다.

 

 시내버스 모든 차량은 매 회차 시마다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기차역 인접 차고지 및 버스 정류소는 정기적으로 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대중교통 탑승 시, 시민들은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해야하며, 미착용자에 대해서는 단속을 강화하고, 착용을 거부하거나 운행을 방해하는 자는 경찰에 고발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589306888345-5.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60pixel, 세로 72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591254342514-7.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60pixel, 세로 457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589306878301-2.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60pixel, 세로 720pixel

[지하철 역사 및 시설물 방역]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904000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00pixel, 세로 59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9040ee1.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27pixel, 세로 689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33pixel, 세로 253pixel

[시내버스 차량 내·외 버스 승차대 방역] 

 

<연휴기간 불법주정차, 승차거부 등 특별 지도단속 및 안전사고대비 점검 강화> 

 

 불법 주·정차 지도단속은 기차역 및 터미널 주변 도로 등 상습 위반 지역과 횡단보도, 소방시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등 안전과 밀접한 지점을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전통시장, 소규모 상가 주변지역은 탄력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계도 위주로 단속하되 차량 소통 및 보행 안전에 지장을 주는 경우 단속반에서 현장 출동하여 즉시 이동 조치 및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휴기간 기차역, 버스터미널 주변 심야 택시 승차거부와 부당요금징수, 호객행위 및 기타 불법행위도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명절 전 대중교통 시설물에 대한 안전 점검도 실시한다. 버스정류소 6,451개소, 택시 승차대 257개소, 자전거 주차시설 4,854개소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시설물 파손 및 노후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부분은 조속히 보수·복구할 예정이다.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에 관한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http://topis.seoul.go.kr)과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 및 트위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문의는 120다산콜센터(국번 없이 120)으로 하면 된다.  

 

 백 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대중교통 방역 등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거리두기 4단계 지속으로 이동자제가 권고되는 만큼, 시민들께서도 이동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수칙을 적극 실천하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