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10.(목) 08:00 박형준 시장 주재, 지역기반 해운항만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논의
◈ 우수기업 육성 및 ICT기반의 선도산업으로 전환, 지산학 협력을 통한 미래 인재양성 확대
트라이포트 구축으로 스마트 물류 중심도시 구현, 제도개선을 통한 연관산업 성장기반 마련

[세계로컬핫뉴스] 지역기반 해운·항만업체 글로벌 성장 이끈다!

장경환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6-10 13:48: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10일) 코로나19 관련 환경변화 대응을 위해 민·관·학이 다 함께 참여하는「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지역기반 해운항만산업의 애로사항 및 대응방안 등 다양한 당면이슈에 대해 논의하였다.

 

특히 오늘 9차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 환경규제 강화 및 IT기술 발전 등 급격한 대내외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을 위하여, 유관기관 및 단체, 당사자인 기업을 포함한 해운항만산업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여하였다.

 

* 참여자 :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선박관리 및 연관산업 기업체 대표 및 종사자, 해운항만분야 창업자, 대학교수, 한국선급,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산항만공사 등

 

오늘 논의를 토대로 부산시는 지역기반 해운항만 연관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으로서 ▲해운항만 우수기업 육성 및 ICT기반의 선도산업으로 전환 ▲지·산·학 협력을 통한 미래 인재양성 확대 ▲트라이포트 구축으로 스마트 물류 중심도시 구현 ▲제도개선을 통한 연관산업 성장 기반 마련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 지역 해운항만 우수기업 육성 및 ICT 기반의 선도산업으로 전환
부산 해운항만 우수기업 인증제(We Busan)를 통해 ‘28년까지 150개의 기업을 선정, 매년 특화된 교육과 함께 해외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통해 집중 육성해 나가기로 하였다.

 

선용품 공급업은 ’해운항만산업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및 실증‘을 금년 중에 완료하여, 선용품유통 및 관리를 기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선박수리업은 ‘23년까지 총 77.6억원을 투입하는 ’스마트 수리조선산업 지원기반 구축‘ 사업을 6월 중에 착수하고, 기술기반의 친환경 그린산업으로 변화를 이끌어 가기로 했다.

 

선박관리업은 ’가상현실 기반 선박관리 트레이닝 플랫폼 구축‘, ’디지털 선박 데이터 유료판매‘ 등 비즈니스 모델들을 구체화하여 스마트선박 시대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 지·산·학 협력을 통한 미래 인재양성 확대
스마트항만, 자율운항선박 도입 등 해운항만분야 산업환경 및 인력수요 변화에 대응하여, 지·산·학 협력을 통해 매년 1천여 명의 미래형 지역인재를 공급한다.

 

그린·스마트화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업현장 수요에 맞춰, 해운항만물류에 전문화된 IT 인력양성 사업을 확대하고, 한국선급 등 지역의 우수한 산학연 네트워크를 통해 친환경 선박 평가·설계 등의 특화인력 육성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VR/AR 콘텐츠 기술과 해운항만분야 지역대학의 인력양성 시스템을 연계한 차세대 해운항만 전문교육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모색해 나가기로 하였다. 

 

■ 트라이포트 구축으로 스마트 물류 중심도시 구현
부산신항 남컨 배후부지에 고부가가치 글로벌 물류기업을 유치하고, 해상 특송장 조기 정착을 위한 시장안정 인센티브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2030년 가덕도신공항 완성을 대비하여 스마트 물류도시 구현을 위한 발전전략을 수립·추진하고, 지역주도의 스마트 물류 종합정책과 연구개발(R&D) 기능 강화, 전문인력 확충 등을 구체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 제도개선을 통한 연관산업 성장 기반 마련
해운항만 연관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법·제도적 기반 마련에 市가 주도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❶선용품 공급실적 수출 인정을 위한 대외무역법 시행령 개정 ❷항만연관산업의 정부 재정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항만운송사업법 개정 ❸체계적인 선박관리 육성계획 수립 ❹청년 초급사관의 해외선사 취업 지원 등 과제를 발굴하고,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하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산업 패러다임이 급속하게 변하면서 지역 해운항만 연관업체는 어려운 시기가 계속되고 있지만, 이 위기를 오히려 스마트·디지털화에 맞는 인재양성과 신사업 발굴을 통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성장시킬 기회로 삼겠다.”면서, “부산항 성장과 함께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