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잠비아 Berina K Kawandami 경제 공사 및 부대사 방문

용융본가 바이오시그널코리아, 아프리카 시장 진출 ‘기대’

백진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7-18 15:28: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백진욱 기자] 지난 7월 16일 오후 아프리카 잠비아 대사관 Berina K Kawandami 경제 공사 및 부대사는 이성우 세계중소기업회의 사무총장의 안내로 수원에 있는 미네랄용융소금연구소를 방문했다.


잠비아 인사 측은 용융본가 바이오시그널코리아 박수태 대표와 장용선 이사의 회사소개와 제품생산과정, 유통과정 등의 설명을 전해 듣고 미네랄용융소금이 가지고 있는 다양하고 우수한 효능과 기능을 직접 체험했다.


또한 그들은 오는 9월 잠비아 국가 초청 일정 협의와 향후 아프리카 전지역 국민들의 질병 예방과 건강 소금식품 공급 및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공장 설립 협의와 MOU 체결 등 향후 추진계획등을 논의했다.


용융본가는 1000℃ 이상의 고온으로 융용한 순수 미네랄 소금 브랜드로 우수한 영양소금의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를 기반으로 품질경영시스템 인증 ISO 9001, 환경경영시스템인증서 ISO 14001을 획득해 안전하고 철저한 품질검증 시스템 방식으로 생산하는 소금이다.


잠비아 Berina K Kawandami 경제 공사 및 부대사는 상담 결과에 만족해하며, 자국소금도 테스트해줄 것 제안하고 자국 방문 후 샘플을 가져오겠다고 전했다.


바이오시그널코리아 박수태 대표는 테스트는 기꺼히 해줄 수 있다며 기후와 태양의 일조권등 국내의 우수한 자연환경과 비교 설명을 해주었다. 잠비아 Berina K Kawandami 경제 공사 및 부대사는 국민의 건강 향상을 위한 사업이니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시그널코리아 박수태대표는 11월 소금명인 국내 1호로 등록할 예정이라고 귀뜸했다. 또한 그는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구전과 체험으로 인정받고 지난 도남아시아 대사들에 이어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관심을 갖고 본연구소를 방문해 상담이 이루어 지고 있으므로 더욱 힘을 내고 수출로 수원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백진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